국제

한겨레

파우치 "오미크론 독성, 그렇게 심각하지 않아 고무적"

박병수 입력 2021. 12. 06. 08:16 수정 2021. 12. 06. 09:36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가 초기분석 결과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할 수 있다는 관측이 미국 보건당국자들로부터 나왔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5일 <시엔엔> (CNN)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의 심각성에 대한 초기 분석은 "약간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하다고 하더라도 예방을 위해선 백신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세계 대유행]CNN서 오미크론 변이 '초기 분석' 결과 밝혀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1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의 오미크론 변이가 초기분석 결과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할 수 있다는 관측이 미국 보건당국자들로부터 나왔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5일 <시엔엔>(CNN)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의 심각성에 대한 초기 분석은 ”약간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처음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거의 수직적으로 증가한” 사실을 지적하며 “오미크론 변이가 전파력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이르지만, 오미크론 변이의 독성이 그렇게 심각한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며 “그래서 지금까지 나온 신호는 약간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덜 위험하다고 하더라도 예방을 위해선 백신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세계보건기구(WHO)의 감염병 전문가 마리아 반 케어코브는 <시비에스>(CBS)에 출연해 “중증이 아닌 사람이 많이 있더라도 몇몇은 입원 치료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들 중에는 또 집중치료실에 가야 하는 사람도 나오고 거기에서도 회복이 안되어 숨지는 사람도 생길 것”이라며 “이미 전 세계적으로 델타 변이가 유행하는 어려운 상황에 더해서 이런 일이 벌어지는 상황은 아무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현재 40여개국에서 발견되는 등 무서운 속도로 전세계로 번져나가고 있고, 오미크론이 처음 보고된 남아공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등 우세종이 됐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