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추미애 "여자 몸에서 태어난 함익병, 尹 독재 지원이 꿈이냐"

김소정 기자 입력 2021. 12. 06. 08:21 수정 2021. 12. 06. 08: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내정됐다가 취소된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씨을 향해 “검찰 독재 지원이 꿈이냐”고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왼쪽), 함익병씨/연합뉴스, SBS '힐링캠프'

추 전 장관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자 몸에서 태어난 어떤 남자가 여자는 남자의 4분의 3의 권리만 누려야 하고 민주주의보다 독재가 더 낫다는 지론을 설파했습니다”며 과거 논란이 됐던 함씨의 발언을 언급했다.

이어 “평소 소신에 따라 윤석열 검찰 독재를 지원한다고 하는데 과연 그 꿈이 이루어질까요?”고 비꼬았다.

이날 국민의힘은 함씨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가 과거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내정 인선을 철회했다.

함 원장은 지난 2014년 “독재가 왜 잘못된 거냐”, “더 잘 살 수 있으면 왕정도 상관없다”, “(대한민국 발전에) 박정희의 독재가 큰 역할을 했다” 등 독재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또 “여자는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으니 4분의 3만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며 여성 비하 발언으로 문제가 되기도 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함 원장 내정 소식을 전하며 “비정치인이면서 상당히 인지도가 높은 분”이라며 “방송에서 가치관이 건전한 분으로 (알려졌고) 서민들의 이야기를 많이 대변하셨던 분”이라고 영입 취지를 설명했다.

하지만 함씨의 과거 발언이 논란되자 이 수석대변인은 “함익병 씨 내정에 대해선 본인의 발언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이에 대한 국민들의 납득이 있기 전까지 의결이 보류될 것”이라고 밝혔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