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대학교수도 생계 막막..월급 1만3000원 불과한 베네수엘라

입력 2021. 12. 06. 09:16 수정 2021. 12. 06. 09:16

기사 도구 모음

경제위기가 만성화한 베네수엘라에서 대학교수들도 생계 걱정에는 예외가 아니라는 지적이 나왔다.

베네수엘라의 민간단체 '종합대학전망대'(OBU)는 4일(현지시간) 낸 보고서에서 "대학교수의 월급이 최고 11달러(약 1만3000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OBU는 "대학교수가 월급을 받아 해결할 수 있는 돈은 5인 가구 식음료 구입비의 0.69%에 불과하다"며 "대학교수들도 빈곤의 끝자락까지 몰려 생계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경제위기가 만성화한 베네수엘라에서 대학교수들도 생계 걱정에는 예외가 아니라는 지적이 나왔다. 베네수엘라의 민간단체 '종합대학전망대'(OBU)는 4일(현지시간) 낸 보고서에서 "대학교수의 월급이 최고 11달러(약 1만3000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그나마 이는 대학에서 최고 대우를 받는 교수가 수령하는 월급이다. 경우에 따라 대학교수가 받는 월급은 7달러(약 8300원)까지 내려간다. OBU는 "이웃국가의 대학교수 월급이 보통 2000달러, 남미의 경제모범국가 칠레의 대학교수가 받는 월급 7000달러와 비교하면 극단적 대조를 이루는 처우"라고 지적했다.

대학교수의 월급이 낮기로 유명한 파나마, 에콰도르, 코스타리카 등 다른 중남미 국가에서도 최저 1000달러는 보장되고 있다.

OBU는 "유엔의 기준을 보면 하루 소득이 1.9달러 미만인 경우 극단적 빈곤자로 분류된다"며 "이 기준으로 보면 베네수엘라의 대학교수는 모두 빈곤자라는 얘기가 된다"고 지적했다. 최저수준인 월 7달러를 수령하는 대학교수의 소득을 일일 소득으로 계산하면 0.25달러에 그친다.

실제로 베네수엘라의 물가를 보면 대학교수들도 생계를 해결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베네수엘라의 비정부기구(NGO) '재정연구소'가 지난달 8일 발표한 식품비 보고서를 보면 베네수엘라의 식음료 물가는 소득에 비해 아찔하게 높은 편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5인 가구가 식음료 구입에 써야 하는 돈은 월 343달러(약 40만6000원)였다.

OBU는 "대학교수가 월급을 받아 해결할 수 있는 돈은 5인 가구 식음료 구입비의 0.69%에 불과하다"며 "대학교수들도 빈곤의 끝자락까지 몰려 생계를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물론 월 1.5달러(약 1780원)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에 비하면 사정은 나은 편이지만 도토리 키재기 격이다.

OBU 관계자는 "금액이 적어도 구매력이 높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현실 물가에 비해 월급이 비현실적인 건 노동자의 최저임금이나 대학교수의 월급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은 거침없이 반복되고 있다. 재정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0월 베네수엘라의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동월 대비 1258% 상승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