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포토] 난민촌의 '동심' 만난 교황의 미소

이정아 입력 2021. 12. 06. 10:06 수정 2021. 12. 06. 10:26

기사 도구 모음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각)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찾아 난민촌의 여러 가정을 방문해 이들을 위로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이날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한 교황이 "유럽의 일부 지도자들이 벽을 세우고 이주민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철조망을 설치하려 한다는 말을 듣고 고통스러웠다"며 "타인에 대한 두려움을 이용해 여론을 자극하기는 쉬운 일"이나 "정치적인 선전에 이용되는 가난한 사람들을 공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황, 5일(현지시각)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 방문
"정치적인 선전에 이용되는 가난한 사람들을 공격해서는 안 돼"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각)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카라테페 난민 캠프를 방문해 어린이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교황은 지난 2∼4일 2박 3일간의 키프로스 방문을 마치고 그리스로 이동했다. 그리스에서는 6일까지 머물게 된다. 레스보스/AP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각)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찾아 난민촌의 여러 가정을 방문해 이들을 위로했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은 이날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한 교황이 “유럽의 일부 지도자들이 벽을 세우고 이주민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철조망을 설치하려 한다는 말을 듣고 고통스러웠다”며 “타인에 대한 두려움을 이용해 여론을 자극하기는 쉬운 일”이나 “정치적인 선전에 이용되는 가난한 사람들을 공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레스보스섬은 유럽으로 향하는 중동·아프리카 이주민·난민의 임시 집결지로, 유럽 최대 규모로 꼽힌다.

교황은 그리스를 방문하기에 앞서 2~4일 키프로스를 먼저 방문했고, 이주민 50명을 바티칸으로 데리고 가 재정착을 돕겠다고 밝혔다. 그리스에는 6일까지 머문다. 이번 방문에서 교황은 로마가톨릭과 그리스정교회 간의 갈등을 개선하고, 유럽의 관문인 그리스로 몰려드는 중동과 아프리카 난민 문제에 대한 관심을 호소할 예정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각) 그리스 레스보스섬을 방문해 난민들을 만나고 있다. 2016년 이후 5년 만에 레스보스섬을 찾은 교황은 난민촌의 여러 가정을 방문했다. 교황청 공보실 제공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5일(현지시간) 그리스 레스보스섬의 난민 캠프를 방문하고 있다. 교황청 공보실 제공 연합뉴스
그리스 방문에 앞서 키프로스를 먼저 방문한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3일(현지시각) 수도 니코시아의 교황청대사관에서 한 이민자 가족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로마가톨릭교회의 수장인 교황이 그리스 정교회 국가인 키프로스를 방문한 것은 2010년 베네딕토 16세 이후 역사상 두 번째다. 니코시아/로이터 연합뉴스

정리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