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에..최지현 "추미애·김남국도 입장 밝혀라"

홍수민 입력 2021. 12. 06. 11: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사과한 것을 두고 "'매표용 사과'가 아니면 진정성과 책임감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최지현 중앙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5일 논평을 내고 "더불어민주당에서 '조국'을 사태라 규정하고 사과한다는 것은 특별한 정치적 의미를 가진다"며 "그 안에는 조국이란 인물의 위선과 범죄 그리고 그로 인해 무너진 공정의 가치와 분열된 사회, 나아가 문재인 정권의 내로남불까지 인정한다는 정치적 의지가 들어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이 후보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라며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를 했다. 그러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 후보를 향해 여론에 좇아 한 사과라 폄훼하며 '인간 존엄을 짓밟는 것'이라 날을 세웠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4일 조 전 장관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국민이 잘못됐다고 하면 잘못된 것"이라며 사과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이 후보의 조국 사태 사과가 중도층의 지지율 극복을 위한 '매표용 사과'가 아니라면 진정성과 책임감을 갖춰야 한다"며 "'진정성'을 위해서는 최소한 추미애 전 장관은 물론, 조국 수호대를 자처하다 지금은 이재명 후보의 측근에 있는 김남국, 김용민, 장경태 의원 등 역시 조국이라는 '원죄'에 대한 입장을 함께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수사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좌천된 검사들, 그리고 조국 사태로 고초를 겪은 동양대 최성해 전 총장을 비롯해 조국 수호대의 좌표 찍기로 고통받은 언론인 등에 대한 사과와 원상회복 약속도 수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에 있어 조국 전 장관의 존재는 확장해야 할 중도층과 지켜야 할 극성 지지층 사이의 놓인 강, 바로 '조국의 강'"이라며 "'조국의 강'을 건너기 위해서는 말뿐인 사과가 아닌 민주당 전체의 진정성과 책임감 있는 사과가 필요하다. 적어도 추미애 전 장관과 조국 수호대가 동참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여권에 이런 '강'은 더 남아 있다"며 "드루킹 여론조작으로 수감된 김경수 전 지사, 그리고 불법 정치자금 수수로 만기출소하고도 아직 추징금조차 다 내놓지 않고 있는 한명숙 전 총리 등이다. 국민은 이들에 대한 이재명 후보와 더불어민주당의 입장 역시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