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후스토리] 팔레스타인 첫 절단장애 축구 대표팀 출범

최현준 입력 2021. 12. 06. 12:06 수정 2021. 12. 06. 21:36

기사 도구 모음

하산 아부 카림(36)은 2006년 팔레스타인 한 난민캠프에서 이스라엘군의 공격을 받아 한쪽 다리를 다쳤고, 곧 절단했다.

팔레스타인 최초로 출범한 절단장애인 축구 국가대표팀과 관련한 이야기를 <알자지라> 가 지난 3일 상세히 보도했다.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로부터 수십년 동안 공격을 받아 팔다리가 잘린 절단장애인이 많다.

영국 출신으로 본인도 한쪽 다리를 잃은 절단장애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후(who) 스토리]선수 20명, 감독 등도 절단장애인
내년 3월 '터키 월드컵' 출전 목표
선수들 "국가에, 나에게 큰 성취"
3일 출범한 팔레스타인 절단장애인 축구 국가대표팀. 팔레스타인 절단장애인 축구협회 페이스북 갈무리

하산 아부 카림(36)은 2006년 팔레스타인 한 난민캠프에서 이스라엘군의 공격을 받아 한쪽 다리를 다쳤고, 곧 절단했다. 그에게 지난 3일은 잊지 못할 날이 됐다. 양손에 지팡이를 짚고 축구를 해온 그가 팔레스타인 절단장애인 축구 국가대표가 됐기 때문이다. 카림은 “팔레스타인을 대표한다는 것은 국가에, 그리고 저 자신에게 큰 성취”라고 말했다.

팔레스타인 최초로 출범한 절단장애인 축구 국가대표팀과 관련한 이야기를 <알자지라>가 지난 3일 상세히 보도했다.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로부터 수십년 동안 공격을 받아 팔다리가 잘린 절단장애인이 많다. 팔레스타인 보건부 추산으로 가자지구에만 1600여명에 이른다. 이 때문에 절단장애인 축구가 비교적 활성화됐지만, 국가대표팀 출범까진 이어지지 못했다. 하지만 국제적십자위원회의 후원을 받아 마침내 대표팀을 꾸릴 수 있게 됐다.

팔레스타인 전역에서 모인 선수는 모두 20명이다. 군사 공격이나 사고로 사지 가운데 하나를 잃은 이들로 대부분 이스라엘의 공격이 원인이 됐다. 골키퍼를 제외한 선수들은 한쪽 다리가 없다. 이들은 양손에 쥔 지팡이로 달리고, 성한 다리로 공을 찬다. 골키퍼는 두 다리는 있지만 한쪽 팔이 없다. 공을 차기도 쉽지 않지만, 막기도 매우 어렵다.

이제 갓 스물세살이 된 아흐마드 알코다리는 2019년 3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열린 ‘가자지구 귀환대행진’ 1주년 시위에 참여했다가 오른쪽 다리를 잃었다. 이스라엘군이 쏜 총에 맞은 것이다. 당시 시위 참여자 중 200여명이 사망했고, 수만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그중에 알코다리처럼 손이나 발이 절단된 이들은 156명에 이른다. 알코다리는 “가자지구는 15년 가까이 이스라엘의 봉쇄를 받고 있다. 해외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여하고 싶다”며 “국가대표가 된 것은 내 삶에 가치 있는 일”이라고 <알자지라>에 말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지배하고 있는 길이 50㎞, 너비 5~8㎞의 가자지구엔 무려 190만명이 바글바글 몰려 산다. 인구 45%가 만 14살 미만이어서 이스라엘의 무차별 공격이 이어질 때마다 어린이를 포함한 무고한 희생자가 발생한다.

3일 출범한 팔레스타인 절단장애인 축구 국가대표팀. 팔레스타인 절단장애인 축구협회 페이스북 갈무리

2018년 가자지구 국경 시위 도중 이스라엘군이 쏜 총탄에 맞아 왼쪽 다리를 잃은 이브라힘 마디(30)는 3년 전 다리를 잃은 날을 본인 인생에서 “가장 어두운 날”이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국가대표가 된 것은 다리를 잃은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모두 보상해줬다”고 말했다.

팔레스타인 국가대표팀을 이끄는 감독은 사이먼 베이커(54) 유럽절단장애인축구연맹(EAFF) 사무총장이다. 영국 출신으로 본인도 한쪽 다리를 잃은 절단장애인이다. 베이커 사무총장은 2019년부터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절단장애인 축구 선수들을 지도해 왔다. 팔레스타인 이전에는 탄자니아 등 아프리카에서 절단장애인 축구 선수들을 지도했다.

베이커 사무총장은 “여러 단계를 거쳐 20명의 팔레스타인 국가대표 선수를 뽑았다”며 “일단 아시아 대회에 출전해, 내년 터키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그는 “가자지구에 산다는 사실 때문에 그들을 동정하고 불쌍히 여기지 않기를 바란다”며 “장애인도 사회의 소중한 구성원”이라고 말했다.

절단장애인 축구는 1980년대 미국에서 시작됐다. 한 팀당 7명씩 출전하며 전·후반 25분씩이다. 2~4년 단위로 월드컵이 열린다. 2018년 대회 개최지는 멕시코였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