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오미크론 이름 붙기전 美상륙..英은 최소 수천명 이미 감염"

임선영 입력 2021. 12. 06. 12:30 수정 2021. 12. 06. 12: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이름이 생기기도 전에 이미 미국에 이 변이가 상륙해 있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미네소타주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피터 맥긴(30)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지난달 23일이다. 미 보건 당국은 그로부터 일주일 넘게 분석 과정을 거쳐 지난 2일 맥긴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발표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새 변이를 오미크론으로 명명하고 '우려 변이'로 지정한 지난달 26일보다 사흘 앞서 그는 오미크론에 감염돼 있었던 것이다. 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WHO에 오미크론 변이를 보고한 지난달 24일보다도 하루 앞선다.

미국의 코로나19 진단 검사소. [AP=연합뉴스]

맥긴은 지난달 19~21일 뉴욕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행사 '아니메 NYC'에 참석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NYT는 "맥긴의 오미크론 감염 사실은 이 행사가 끝나고 10일 이상 지나서 밝혀졌다"며 "보건 당국은 오미크론과의 경쟁이 시작되었음을 깨닫기도 전에 훨씬 뒤처졌다"고 평했다.

맥긴이 이 행사에서 어울렸던 30명 중 절반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들이 오미크론에 감염됐는지 여부는 발표되지 않고 있다. 또 지난 4일 코네티컷주에서도 6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확진됐는데, 그의 가족 중 한 사람이 이 행사에 다녀왔다. 매체는 이 행사가 오미크론 확산에 기여했는지, 또 맥긴이 이 행사에서 오미크론에 걸렸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전했다.

NYT에 따르면 오미크론은 미국에서 5일 기준 최소 17개주에서 발견됐다. 오미크론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 중이며 일각에선 3~6개월 안에 전 세계적인 우세종이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세계 여러 나라는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 위해 입국과 여행 제한에 나섰다. [AP=연합뉴스]

이런 확산 속도를 감안할 때 영국에선 입국과 여행 규제가 "감염을 막기엔 너무 늦은 조치"란 지적도 나왔다. 마크 울하우스 에든버러대 교수는 5일 BBC와의 인터뷰에서 "해외로부터의 바이러스 유입도 중요한 변수이긴 하나, 오미크론은 영국에서 이미 지역 감염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다음 대유행은 지역 감염이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영국 정부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관련 과학적 모델링 결과를 제시하는 전문가 그룹 SPI-M 소속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영국에선 5일 기준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246건 확인됐다. 하지만 울하우스 교수는 "영국의 실제 오미크론 감염자는 최소 수천 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오미크론이 "마지막 우려 변이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프랜시스 콜린스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은 5일 NBC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은 많은 관심과 우려를 불러일으키는 마지막 변이가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새로운 코로나19 변이가 또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영국 이스트 앵글리아대 폴 헌터 교수 역시 "오미크론이 마지막 우려 변이가 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