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김부선 벽화 훼손한 김부선 "작가에 미안, 쌈마이 내글 없앨것"

장구슬 입력 2021. 12. 06. 13:21 수정 2021. 12. 06. 13: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2일 배우 김부선씨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은 멀고 펜은 가까웠다”며 벽화를 훼손한 사진을 올렸다.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자신으로 추정되는 모습이 그려진 벽화를 훼손한 배우 김부선씨가 벽화를 그린 ‘탱크시’ 작가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김씨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가가 내 작품을 본 후 언론사와 인터뷰 중 ‘이럴 줄 정말 몰랐다. 처음 겪는 일이라 당혹스럽다’고 했다”며 “작가에게 조금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저 쌈마이같은 나의 글들을 이렇게 오래 안 지울 줄 몰랐다”며 “조만간 락카로 없애고 와야겠다”고 덧붙였다.

또 김씨는 지난 5일 탱크시 작가가 해당 건물 외벽에 유명 그래피티 작품을 패러디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그림을 그린 것과 관련 “이번 우산 쓴 남자 벽보 최고. 최고로 멋지다. 그리고 미안하다”고 적기도 했다.

김씨가 훼손한 벽화는 지난달 30일 탱크시 작가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그린 벽화로, 김씨와 은수미 성남시장으로 추정되는 인물, 그리고 대장동 의혹을 풍자하는 그림이 담겼다.

이에 김씨는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예술을 빙자한 폭력행위”라고 불쾌함을 드러냈고, 다음날 벽화를 훼손하고 이를 공개했다.

사진에는 벽화 속 여성의 얼굴이 펜으로 낙서돼 있는 모습이 담겼다. ‘법은 멀고, 펜은 가깝다. 나이와 성별은 달라도 인력은 똑같다’ 등의 문구도 적혀 있다.

탱크시 작가는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 출연해 “내가 이 그림을 상업적으로 이용한 것도 아니고 또 그분을 비판한 내용도 전혀 아니다. 그분도 같은 예술인으로서 충분히 이해해주실 거라고 생각하고 싶다”고 말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