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尹, 바지사장 같다' 말에 홍준표 "그리 만만한 사람 아니다"

나운채 입력 2021. 12. 06. 14:50 수정 2021. 12. 06. 19: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해 한 누리꾼이 ‘바지사장 같다’고 언급하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그리 만만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짚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홍 의원은 청년과의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하다)’ 코너에 올라온 누리꾼의 글에 이같이 답했다.

홍 의원은 또 ‘이재오 전 의원은 그 사람(김종인)이 뭔가 역할을 해서 (킹 메이커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만들어질 자리만 찾아다녀서 그런 것이라고 얘기한 적이 있다’라고 한 누리꾼의 글에 “일리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김 위원장을 요구한 이유에 대해 홍 의원은 “파리 떼 압박용”이라고 짚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받는다고 청년의꿈 홈페이지를 통해 알렸다. 그는 “논란의 여지는 있으나 방역에 그게 최선이라고 하니 그렇게 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한 누리꾼이 “부스터샷 맞는 것이 떨리지 않는가”라고 묻자, 홍 의원은 “팔자다”라고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