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중국, 아프리카 대서양 방면 해군기지 건설 추진"

이본영 입력 2021. 12. 06. 15:36 수정 2021. 12. 06. 18:36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이 대서양 방면인 아프리카 적도기니에 대한 중국의 상설 해군기지 설치 시도를 포착하고 이를 저지하려고 나섰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 저널> (WSJ)은 6일 중국이 적도기니에 해군기지를 설치하려는 계획을 세웠다는 내용이 미국 정보당국 기밀 보고서에 담겼다고 익명의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월스트리트 저널' "정보당국 보고서에 담겨"
인도·태평양 아닌 '미 동부 맞은편'은 처음
미, 적도기니에 고위급 보내 반대 의사 전달
2017년 1월 중국 최초의 항공모함 랴오닝호가 남중국해에서 훈련하고 있다. 출처: 글로벌 타임스

미국이 대서양 방면인 아프리카 적도기니에 대한 중국의 상설 해군기지 설치 시도를 포착하고 이를 저지하려고 나섰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6일 중국이 적도기니에 해군기지를 설치하려는 계획을 세웠다는 내용이 미국 정보당국 기밀 보고서에 담겼다고 익명의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군 기지 설치 장소로는 중국 기업이 개발한 적도기니의 바타항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미국 정보당국은 이 기지가 무기 공급 등 병참과 군함 수리를 담당하는 본격적인 해군기지로서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 신문은 백악관과 국방부가 대서양을 사이에 둔 미국 동부 맞은편에 중국 해군기지가 설치되는 것을 상당한 위협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 때문에 존 파이너 백악관 국가안보 수석부보좌관이 10월에 적도기니의 테오도로 오비앙 응게마 음바소고 대통령과 그 아들인 테오도로 응게마 오비앙 망게 부통령을 만나 반대 의사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2017년 동아프리카 지부티의 수에즈운하 입구에 첫 해외기지를 건설했다. 미군기지로부터 10㎞밖에 떨어지지 않은 지부티 기지를 두고 중국군의 해외 영향력 투사를 위한 본격적인 시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었다. 이를 포함해 그동안 중국군의 해외기지는 태평양과 인도양 방면에서 추진돼왔는데, 대서양 쪽 기지 건설 시도가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티븐 타운센드 미 아프리카사령부 사령관은 지난 4월 상원 청문회에서 중국이 대서양 쪽에 해군기지를 만드는 것을 “가장 심각한 위협”이라고 말한 바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미국 정보당국이 적도기니에서 중국군 기지 건설 의도를 처음 탐지한 것은 2019년이며,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국방부 고위 관계자도 적도기니를 방문해 ‘미-중 경쟁의 최전선에 스스로 놓이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설득 내지 압박이 통했는지는 불분명하다. 파이너 수석부보좌관의 방문 뒤 아버지의 후계자로 일컬어지는 오비앙 망게 부통령은 백악관이 자신을 “양국 관계에서 수석 교섭 대상자”로 인정했다고 내세웠다. 하지만 1979년부터 적도기니를 통치해온 오비앙 대통령은 얼마 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하고 “적도기니는 항상 중국을 가장 중요한 전략 파트너로 여긴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국방부는 중국이 케냐, 세이셸, 탄자니아, 앙골라 등 다른 아프리카 국가에서도 군사기지 건설을 추진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본영 기자 ebon@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