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중앙일보

충북 첫 오미크론 감염자 발생..인천 교회 다녀온 70대 외국인

한영혜 입력 2021. 12. 06. 15: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일 오미크론 변이 집단감염지로 지목된 인천 미추홀구의 교회에 외국인 교인들을 위한 선별진료소가 마련되어 있다. [뉴스1]

충북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새로운 변종인 오미크론 감염자가 발생했다.

6일 충북도와 진천군에 따르면 진천읍 거주 70대 외국인 여성 A씨가 전날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오미크론 변이가 비수도권으로 번지기는 처음이다.

A씨는 지난달 28∼29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연쇄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의 교회를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하루 전날인 지난달 27일부터 인천 지인 집에 머물며 3일간 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같은 달 30일 시외버스를 이용해 진천 집으로 돌아왔으며, 지난 2일부터 인후통·콧물 증상이 나타나 이튿날 선별진료소를 찾아 PCR 진단검사를 받았다.

애초 A씨는 인천 미추홀구 교회 예배자 명단에는 없던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 후 역학조사에서 예배 참가 사실이 확인돼 뒤늦게 질병관리청에 보고가 이뤄졌다.

보건당국은 후속 조처가 다소 늦었던 만큼 A씨의 주변인 조사를 서두르고, 선제검사를 통해 지역확산을 막는 데 주력하고 있다.

A씨와 함께 사는 가족 2명, 진천으로 돌아온 뒤 만났던 지인 2명, 그가 탑승한 시외버스 기사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으나 다행히 모두 ‘음성’ 판명됐다.

이들은 14일간 자가 격리된 상태에서 주기적으로 PCR 검사를 받게 된다.

방역당국은 이들 외에도 A씨와 함께 버스에 탑승한 승객 9명과 택시 기사도 추적 중이다. 택시의 경우 A씨가 현금으로 요금을 내 확인이 지연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동시간대 버스를 탄 승객들에게 서둘러 검사받도록 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이 지역 택시 종사자 130여명을 전수검사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진천군 관계자는 “택시는 공간이 좁아 기사는 물론 A씨 이후 이용자 감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선제 검사를 통해 지역 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