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중앙일보

정해인표 청춘영화, 이제훈이 메가폰 잡았다..감독 변신한 연기파 배우들

나원정 입력 2021. 12. 06. 16: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박정민·손석구·최희서·이제훈
단편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연출
8일 왓챠 공개..부산영화제서 호평
(왼쪽부터) 배우 최희서가 감독한 단편 '반디', 손석구 연출 단편 '재방송', 박정민 연출 단편 '반장선거', 이제훈 연출, 정해인 주연 단편 '블루 해피니스' 장면이다. [사진 왓챠]

30대 연기파 배우들이 감독으로 변신했다. 박정민(34)‧손석구(38)‧최희서(35)‧이제훈(37)이 뭉친 단편 옴니버스 ‘언프레임드’가 8일 OTT 플랫폼 왓챠를 통해 공개된다. 각 배우가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한 30분 안팎 단편 4편을 묶었다. 초등학교 반장선거를 느와르풍으로 담은 박정민 감독의 ‘반장선거’, 이모와 조카의 친척 결혼식 방문기를 로드무비로 그린 손석구 감독의 ‘재방송’, 말더듬증 어린 딸을 둔 싱글맘을 직접 연기한 최희서 감독의 ‘반디’, 주식‧코인에 뛰어든 취업준비생의 행복 찾기를 그린 이제훈 감독의 ‘블루 해피니스’다. 처음 상영된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될 만큼 반응이 뜨거웠다.


손석구 "10년 전 연출 포기 트라우마 극복했죠"


배우 박정민, 손석구, 이제훈, 최희서가 감독 변신한 단편 프로젝트 '언프레임드'가 8일 왓챠 단독 공개를 이틀 앞두고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가졌다. [사진 왓챠]
6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최희서는 “배우는 언제나 선택받는 직업인데 제가 쓴 이야기를 스태프와 배우분들이 선택해주고 함께 만들어주신 게 선물 받은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최희서와 예전부터 시나리오 쓰기 모임을 해왔다는 손석구는 “10년 전쯤 단편영화를 연출해보고 싶었는데 준비하다 자신없어 포기한 뒤 연출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겼다”면서 “이번에 하고 나니까 어렵지만 하면 만들어지더라. 30대에 제일 잘 한 선택”이라 꼽았다.
박정민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서 단편을 찍겠다고 돌아다닌 20대 초를 떠올리며 “그땐 아무것도 몰랐구나 깨달았다. 연출이란 많은 선택을 해야 하고 무게가 엄청나더라. 하찮은 입으로 함부로 영화감독님들을 왈가왈부했던 과거 순간들을 모두 반성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제훈 "이 시대 청춘, 정해인 상상하며 글 썼죠"


연기력으로 정평 난 배우들인 만큼 감독으로서 배우들에게 끌어낸 연기도 저마다 다른 스타일, 개성이 엿보인다.
이제훈은 배우 정해인을 단편 ‘블루 해피니스’의 취준생으로 캐스팅한 데 대해 “이 시대 청춘 모습 대변할 사람으로 정해인밖에 생각이 안 나서 맞춤형에 가깝게 글을 썼다. (출연 승낙 받기까지) 잠도 못자고 조마조마했는데 운이 좋았다”고 했다. 주식‧코인 광풍을 고달픈 청춘에 녹인 이번 단편에 대해서는 “다들 부자가 되고 싶고 돈도 많이 벌고 싶고 그것을 통한 행복을 좇는데 과연 맞는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담았다”고 했다.
“초등학교 때 반장선거에 진심인 친구들을 보고 무서웠던” 기억을 어른들만큼 치열한 5학년생들의 반장선거에 담은 박정민은 “아이들이 나오는 영화는 어렵다고 해서 50대 아저씨들한테 초등학생 옷을 입혀놓고 연출할까, 황정민 형한테 부탁해볼까 그런 생각까지 갔다”고 했다. 결국 오디션을 통해 신인 김담호‧강지석 등 아역배우들을 캐스팅했다. 래퍼 마미손이 음악감독을 맡아 리듬감 넘치는 힙합음악을 가미했다.

최희서 "배우로서 싱글맘 연기하며 상상한 이야기"


왓챠 오리지널 '언프레임드' 중 배우 최희서가 주연, 감독한 단편 '반디'. [사진 왓챠, 하드컷]
오랜 무명 끝에 2017년 ‘박열’로 신인상을 휩쓸며 주연급으로 거듭난 최희서는 3년 전 미완성한 시나리오를 발전시키고 직접 싱글맘 역할을 하며 ‘반디’를 만들었다. 그는 “아이의 눈높이에서 바라보는 세상을 담고 싶어 소이(아역배우 박소이)에게 디렉션을 주기보다 너라면 어떨 것 같냐고 질문을 많이 했고 소이가 굉장히 자연스럽게 본모습으로 연기해줬다”고 했다.
왓챠 오리지널 '언프레임드' 중 배우 이제훈이 감독한 단편 '블루 해피니스'. 고달픈 취준생을 주인공으로 주식, 코인 광풍에 청춘 이야기를 엮어냈다. 배우 정해인이 주연을 맡았다. [사진 왓챠, 하드컷]
손석구는 배우로서 사실적인 연기를 좋아해 캐스팅에도 그런 배우를 찾는 데 노력을 많이 했단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에 함께 출연한 배우 임성재가 조카 역을, 최근 독립‧단편영화에서 주목받은 교사 출신 60대 배우 변중희가 잔정 많은 이모 역을 맡았다. “워낙 연기를 리얼하게 하는 분들인 걸 알았고 경탄하면서 봤어요. 연기 잘하는 배우를 보면 감독은 정말 사랑에 빠지는구나를 느꼈죠.” ‘감독’ 손석구의 말이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