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Z세대 여가활동에 TV시청은 최하위권..M세대와도 다르다

최모란 입력 2021. 12. 06. 16: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Z세대 안에서도 세대 차이가 있을까. M세대(밀레니얼·1980~1994년생)와 Z세대(1995~2005년생)의 여가활동 가치관이 미묘하게 다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이 발간한 보고서 ‘경기도민의 세대별 여가활동 특성 분석’의 내용이다.


Z·M·X·베이비 붐·시니어 세대 분석


경기연구원은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경기도 내 1만6000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20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의 여가활동 부문을 세대별로 분석했다.
경기도
각 세대는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Z세대와 M세대, X세대(1964~1979년),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 시니어 세대(1954년 이전) 등 5개로 분류했다. MZ세대는 경기연구원이 95년생을 기준으로 두 세대로 나눠 분석했다고 한다.

일과 여가 생활의 균형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조사(4점 만점)한 결과에서 M세대와 Z세대의 평가가 확연히 갈렸다. M세대는 2.64점으로 가장 높은 반면, Z세대는 2.49점으로 가장 낮았다. 여가 만족도(10점 만점)에서도 M세대는 6점으로 최고점을 기록했지만, Z세대는 5.76점으로 최저점이었다. Z세대는 여가와 비용 충분도 등에서도 전 세대 중 최저점을 보였다.


TV 시청 안 하는 Z세대…M세대와도 달라


MZ세대의 여가활동 목적은 비슷하면서도 차이가 있었다. 두 세대 모두 ‘개인의 즐거움(Z세대 52.9%, M세대 41.4%)’과 ‘건강(Z세대 10.2%, M세대 16.6%)’를 우선으로 꼽았다. 하지만, 3순위가 갈렸다. M세대는 ‘가족(16.6%, Z세대는 2.9%)’에, Z세대는 ‘대인관계·교제(10.2%, M세대는 4.9%)에 더 관심이 컸다.
경기도
여가 활동 방식도 달랐다. Z세대는 ‘인터넷 검색(31.6%)’, ‘게임(25.2%)’, ‘기타(13%)’ 순이었지만, M세대는 ‘TV시청·인터넷 및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검색·기타’가 각 18.9%였다. Z세대의 TV시청은 8%에 머물렀다. 고령층일수록 ‘TV 시청’과 ‘산책‧걷기’ 비율이 높았고, 저연령대일수록 게임과 인터넷‧SNS 검색, 연극·영화 관람 비율이 높았다.

정대영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M세대와 Z세대는 소비 트렌드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빠르게 적응하는 공통점이 있지만, 여가활동 가치관은 다르게 형성됐다”며 “이들의 SNS와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 빅데이터를 통해 여가 형태 변화를 분석하고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choi.mora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