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미래에셋 최현만 회장 승진.. 전문 경영인 최초

노자운 기자 입력 2021. 12. 06. 17:05 수정 2021. 12. 06. 17:29

기사 도구 모음

미래에셋증권은 6일 최현만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고 밝혔다.

최 신임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지난 1997년 미래에셋금융그룹의 창업 멤버로 합류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이번 승진 인사는 전문 경영자들이 회사를 이끌어 가는 역동적인 문화를 만들어가겠다는 박현주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라며 "미래에셋증권 뿐 아니라 각 계열사 또한 향후 전문 경영인 출신 회장 체제로 전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래에셋증권은 6일 최현만 수석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고 밝혔다.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 /미래에셋증권 제공

최 신임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지난 1997년 미래에셋금융그룹의 창업 멤버로 합류했다. 창업 전 최 회장은 동원증권의 서초지점장이었으며, 박현주 회장은 중앙지점장이었다.

최 신임 회장은 지난 25년 간 증권, 자산운용, 생명, 캐피탈 등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를 두루 역임했다. 1997년 미래에셋자산운용, 1999년 미래에셋벤처캐피탈의 대표이사를 맡았다. 같은 해 미래에셋증권 사장에 취임했으며 현재까지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다. 2016년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데 이어 이번 인사를 통해 금융투자 업계 전문 경영인 출신으로는 최초로 회장 직함을 얻게 됐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이번 승진 인사는 전문 경영자들이 회사를 이끌어 가는 역동적인 문화를 만들어가겠다는 박현주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라며 “미래에셋증권 뿐 아니라 각 계열사 또한 향후 전문 경영인 출신 회장 체제로 전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