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이재명 '비천한 출신' 해명.."진흙 속에도 꽃은 핀다는 의미"

장구슬 입력 2021. 12. 06. 17:24 수정 2021. 12. 06. 17: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사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비천한 출신’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야권에서 비판이 쏟아지자 “가난한 서민의 삶이 비천하다고 표현한 건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6일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해당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진행자는 “비천한 곳에서 태어났다는 표현이 논란이 됐다”며 “가난하다고 비천한 것이냐는 비판도 있는데 이 표현에 관해 설명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후보는 “현재 정치적으로 제 출신의 문제나 주변 문제들을 공격하는 게 많다”며 “그러나 사람들의 삶은 다양하고 가난하고 어렵게 산 인생이라고 해서 존중받지 못할 이유도 없고 또 한 사람의 삶을 보는 시각이 어느 쪽은 옳고 어느 쪽은 틀리다고 할 수 없기 때문에 그 다양함의 일면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처럼 험한 상황에 태어나서 치열하게 살아온 사람도 있다. 그러니까 진흙이라고 해서 폄훼하지 말고 진흙 속에도 꽃은 핀다, 이런 이야기를 담담하게 드린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희 가족들이 매우 험한 환경에 살았는데, 실제로 정치권 일각에서는 출신 자체에 대해 혐오를 하는 경향도 없지 않다”며 “그런 점을 제가 지적한 것이지, 가난한 서민의 삶이 비천하다고 표현한 건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옛날식 감성팔이를 한다’는 비난에 대해서 이 후보는 “오히려 반대라고 봐야 한다. 과거의 험악하고 어려웠던 삶 자체가 비판의 요인이 되니까 그 점을 제가 나름 설명한 것”이라며 “제 입장에서는 그 지적 자체가 부당하다는 생각이 들긴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4일 전북 군산 공설시장 연설에서 자신의 가족사를 꺼내 들며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에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출신이 비천함은 저의 잘못이 아니니까 저를 탓하지 말아 달라.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이후 야권에선 ‘비천한 집안’, ‘출신이 비천하다’ 등의 표현은 국민 모독이라며 강력 비난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