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마스크·원격검침기.. 51개 품목 中企간 경쟁제품 신규 지정

권오은 기자 입력 2021. 12. 06. 17:47

기사 도구 모음

원격자동검침시스템, 비말차단 마스크 등 51개 품목이 중소기업 간 경쟁제품으로 신규 지정됐다.

공공기관은 경쟁제품 지정된 제품을 구입할 때 직접 생산·제공하는 중소기업의 것만 살 수 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피해 규모가 커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된 통학운송서비스, 회의 기획 및 대행 서비스, 국제행사 기획 및 대행 서비스 등도 경쟁제품으로 지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격자동검침시스템, 비말차단 마스크 등 51개 품목이 중소기업 간 경쟁제품으로 신규 지정됐다. 공공기관은 경쟁제품 지정된 제품을 구입할 때 직접 생산·제공하는 중소기업의 것만 살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적용되는 경쟁제품 세부품목 632개를 6일 발표했다. 기존 세부 품목 614개에서 33개가 제외되고, 51개 품목이 새로 추가됐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지정 결과 및 제도 개선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롭게 지정된 품목 가운데 원격 자동검침 시스템, 교통관제 시스템 등 정보통신기술 관련 품목이 8개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수요가 증가한 비말차단 마스크, 보건용 마스크, 화학물질 보호복도 포함됐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피해 규모가 커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된 통학운송서비스, 회의 기획 및 대행 서비스, 국제행사 기획 및 대행 서비스 등도 경쟁제품으로 지정됐다.

중기부는 이날 경쟁제품 제도 개선 방안도 함께 발표했다. 분야별 전문가위원회의 사전검토 결과를 토대로 운영위원회에서 경쟁제품 지정 여부를 의결하는 방식으로 개선 절차를 개선하고, 경쟁제품 직접생산확인제도를 강화해 부당한 경쟁입찰을 방지하기로 했다. 기술개발 제품 우선구매제도도 인증 수를 기존 18종에서 13종으로 간소화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경쟁제품 구매 실적은 지난해 22조원으로 전체 중소기업 제품 공공구매액의 19%를 차지하고 있어 제조업 등 중소기업의 판로 지원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제도를 보다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운영함으로써 해당 제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들이 건실하게 성장하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