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TV

블루투스 기술 접목 선박 교신장비 세계 최초 개발

고휘훈 입력 2021. 12. 06. 17:5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세계 최초로 선박에서 무선으로 교신하는 항해통신장비가 개발돼 해경 함정에 시범 장착됐는데요.

기존 유선 장비의 불편한 점을 크게 개선해 해난 사고 대응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고휘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천톤급 대형 경비함정인 해경 '1005함' 내 조타실.

해경 대원이 레이더를 살펴보며 어딘가와 교신 합니다.

그런데 교신하고 있는 모습이 다소 부자연스러워 보입니다.

레이더 장비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통신장비를 끌어오다 보니 벌어진 일입니다.

해경 함정뿐 아니라 상선이나 어선 등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입니다.

<박경민 / 1005함 통신장> "출동 나갔을 때 상황이 발생하면 아주 긴박하게 움직입니다. 그 때 선이 있다 보니까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하고 이런 레이더에서 선박의 위치라던지 상태를 보면서 교신할 때가 많은데 그 때 선이 있다 보니까 자유롭지 못하고…"

기존 유선 장비의 불편함을 개선한 무선형 항해통신장비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통신 기기는 크기가 작고 가벼울 뿐만 아니라 중계기만 설치하면 함정 내 어느 곳에서도 교신할 수 있습니다.

기존 유선 장비에 '블루투스' 기술을 활용한 것으로 교신 범위는 10m입니다.

개발은 코로나19로 우연하게 찾아왔습니다.

<정아린 / 해양경찰연구센터 연구원> "저희가 사용하고 있는 유선형 핸드마이크를 무선으로 만들면 소독도 되고 살균도 하면서 충전까지 가미했으면 좋겠다. 현재 세계 어디에도 무선형 핸드 마이크를 사용하는 곳이 없더라고요."

무선형 항해통신장비는 해경과 해양수산부에서 운영하는 선박 등 9척에 시범 설치됐으며, 특허 등록도 추진 중입니다.

정부 기관 뿐 아니라 일반 상선 등에도 확대 적용할 경우 해난 사고 대응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