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 550억원 증자.. 리테일 사업 본격화

권유정 기자 입력 2021. 12. 06. 18:19 수정 2021. 12. 07. 09:21

기사 도구 모음

신한금융투자는 베트남 법인(Shinhan Securities Vietnam)에 550억원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6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기존 IB 사업에서의 성공 경험과 베트남 주식시장의 성장 흐름을 바탕으로 '베트남 리테일 비즈니스'를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의 차기 성장 사업으로 확대하고자 한다"며 "신한금융그룹 브랜드가 새 비즈니스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며, 베트남 현지 그룹사와의 시너지, 개편된 시스템을 바탕으로 리테일 부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한금융투자는 베트남 법인(Shinhan Securities Vietnam)에 550억원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6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제공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은 2016년 2월 출범한 후 본사 IB(투자은행)사업 부문과 신한금융그룹 계열사와 꾸준히 협력해왔다. 그 결과 한국 증권사 최초로 베트남 소비자금융채 유동화에 성공했고, 신디케이션론(여러 은행이 공동으로 자금을 빌려주는 것), 아리랑 영구채권(외국인이 국내 채권시장에서 발행한 원화표시 채권) 등도 주관했다.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은 이번 유상 증자를 통해 기존 IB 위주의 사업 모델을 확대해 베트남 리테일 주식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든다는 계획이다. 베트남 법인이 리테일 진출을 위해 지난해 5월부터 베트남 리테일 주식거래 플랫폼을 정비하고, 고객층을 분석해왔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베트남의 증권거래 인구는 아직 전체 인구의 3% 수준이지만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젊은층의 주식투자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베트남 MZ 투자자를 위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새로 출시하고, 투자 정보 서비스 콘텐츠를 확대해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차별적인 마케팅을 시도할 방침이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기존 IB 사업에서의 성공 경험과 베트남 주식시장의 성장 흐름을 바탕으로 ‘베트남 리테일 비즈니스’를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의 차기 성장 사업으로 확대하고자 한다”며 “신한금융그룹 브랜드가 새 비즈니스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며, 베트남 현지 그룹사와의 시너지, 개편된 시스템을 바탕으로 리테일 부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