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홍준표 '이준석, 왜 김종인 요구?'에 "파리떼 압박용"

정윤아 입력 2021. 12. 06. 18:25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6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중심의 선대위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청년커뮤니티 청년의꿈에서 '왜 이준석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요구했을까요?'라는 질문을 받았다.

홍 의원은 다른 회원이 '김종인 위원장 모셔왔더니 선대위가 잡탕을 넘어 음식물쓰레기통이 돼간다'는 질문엔 "선대위가 2중구조로 가면 안된다"고 우려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선대위가 2중구조로 가면 안 되는데"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6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중심의 선대위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청년커뮤니티 청년의꿈에서 '왜 이준석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요구했을까요?'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홍 의원은 "파리떼 압박용"이라고 답했다.

이준석 대표는 그간 핵심관계자를 자처하며 언론에 익명으로 등장하는 윤 후보의 일부 측근들을 '파리떼'라고 표현하며 강하게 비판해왔다. 홍 의원의 말은 이 대표가 그런 윤 후보의 측근을 제지하기 위해 김종인 위원장을 영입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다른 회원이 '김종인 위원장 모셔왔더니 선대위가 잡탕을 넘어 음식물쓰레기통이 돼간다'는 질문엔 "선대위가 2중구조로 가면 안된다"고 우려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기존의 인력과 구조대신 자신이 새로 기구를 만들고 그 안에 사람을 넣어 운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때문에 기존 구성된 선대위와 김 위원장이 만든 선대위 기구는 사실상 이중구조가 된다.

당안팎에서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중심으로 선대위가 돌아가면서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이 상대적으로 한정될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홍 의원은 '이재오 전 의원이 김종인 전 위원장은 킹메이커가 아니라 만들어질 자리만 찾아다닌다고 말했다'는 질문에 "일리있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