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간스포츠

최태원, 후계자에 대한 생각 "아들 선택에 달렸다"

김두용 입력 2021. 12. 06. 18: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태원 회장의 BBC코리아 인터뷰 모습. BBC코리아 유튜브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녀의 경영 승계에 대한 생각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최태원 회장은 6일 BBC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후계자 문제와 관련해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에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 얘기를 하다 후계자 승계에 대한 질문으로 이어졌다.

최태원 회장은 이에 대해 “아이들이 아직 어리다. 본인의 삶을 살 것이며 강요하진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경영 승계에 대한 무게감도 설명했다. 그는 “(경영 승계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 동전의 양면 같을 것”이라며 “좋은 점도 있지만 나쁜 점도 많다. 아들의 선택이다”고 밝혔다. 자녀의 경영 승계 기회는 얼마든지 있다. 그는 “기회는 전문경영인 등 모든 사람에게 열려 있고, 제 자녀도 그렇다”고 덧붙였다.

장남 최인근 씨는 지난해 9월 SK그룹의 에너지부문 계열사인 SK E&S 전략기획팀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했다. 재생에너지 친환경 분야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최 씨는 수소 등 핵심 사업 분야에서 경영 수업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태원 회장의 경우 자식에게 자율적으로 맡기는 유형으로 알려졌다. 장남이 향후 3세 경영을 할지는 본인의 선택에 따라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의 장녀 최윤정 씨와 차녀 민정 씨도 각각 SK바이오팜과 SK하이닉스 소속으로 일하고 있다.

그리고 이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인스타그램을 비교하는 질문도 나왔다. 정용진 부회장과의 경쟁의식에 대한 질문에 최 회장은 “그런 생각을 안 해봤다. 인스타그램 활동을 정말 즐기고 있고 (팔로어에 대한)경쟁의식은 전혀 없다”고 대답했다. 최 회장의 팔로어는 6만명인데 반해 ‘재계 핵인싸’인 정 부회장의 팔로워는 72만명을 넘어섰다.

활발한 경영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재계 맏형’ 최 회장은 지난 5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미국 워싱턴DC 교외 샐러맨더에서 열리는 국제 포럼인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TPD) 참석해 한미일 석학들과 머리를 맞댄다.

이 포럼은 그간 범태평양 지역의 민간 외교와 정책 공조 필요성을 강조해온 최 회장이 해당 지역의 지정학적 위기 해법을 찾고 경제·외교적 대안을 마련하고자 직접 만든 것이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