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미얀마 군정, 아웅 산 수 치에 선동죄 등 징역 4년 선고

KBS 입력 2021. 12. 06. 19:3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얀마 법원이 아웅 산 수 치 국가 고문에게 선동 혐의 등으로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AFP 통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이번 선고 공판은 수치 고문 처리 방향에 대한 군정의 의도를 읽을 ‘풍향계’였다는 점에서, 남은 10여 개 범죄 혐의 관련 재판에서도 중형 선고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이번 판결에 대해, 모든 반대파를 제거하고 미얀마 내 자유를 질식사시키려는 군부의 결심을 보여주는 예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