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캄보디아 훈센 총리, 미얀마 군사정부 지지 선언

김원장 입력 2021. 12. 06. 19:43 수정 2021. 12. 06. 20:09

기사 도구 모음

내년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인 캄보디아의 훈센 총리가 미얀마 군사정부를 공개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훈센 총리는 중국이 투자한 건설 프로젝트 준공식에서 "조만간 미얀마 수도 네피도를 방문할 것이라며, 미얀마 지도자와 함께 하는 것 외에 다른 길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아세안은 지난 10월 말에 열린 정상회의에 미얀마 군사정부 흘라잉 총사령관의 참석을 불허했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내년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인 캄보디아의 훈센 총리가 미얀마 군사정부를 공개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훈센 총리는 중국이 투자한 건설 프로젝트 준공식에서 "조만간 미얀마 수도 네피도를 방문할 것이라며, 미얀마 지도자와 함께 하는 것 외에 다른 길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아세안은 지난 10월 말에 열린 정상회의에 미얀마 군사정부 흘라잉 총사령관의 참석을 불허했었습니다.

이에 따라 미얀마 군정에 대한 아세안의 입장에 변화가 생길지 주목됩니다.

군 출신으로 95년 집권한 훈센 총리는 36년째 캄보디아를 통치하고 있습니다.

그는 지난 2017년에는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HRP)를 강제 해산시켰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김원장 기자 (kim9@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