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윤석열 측에는 9명" "이재명 측에도 6명"..상대 선대위 '검사 출신 인원' 놓고 설전

심진용 기자 입력 2021. 12. 06. 20:57 수정 2021. 12. 06. 23: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여야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사이 ‘검사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서로 상대 선대위에 검사 출신 인사가 많이 포함돼 있다는 것이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6일 브리핑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대위는 검찰 정권으로 나아가겠다는 선언”이라며 “윤 후보를 중심으로 모인 정치 검사들이 마침내 야당을 접수해 검찰공화국을 만들려 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 정권의 예비내각”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대선 후보도 전날 윤 후보를 겨냥, “검찰을 위한, 검찰에 의한, 검찰의 국가, 절대 돼서는 안 된다”며 “군사정권이 안 되는 것처럼 검찰정권도 결코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진욱 선대위 대변인은 지난 3일 논평에서 권성동 사무총장, 원희룡 정책총괄본부장, 김경진 상임공보특보단장, 권영세 총괄특보단장 등 검사 출신 국민의힘 선대위 인사 9명이 들어간 목록을 공개하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대선에 나선 것인지 검사 출신들의 권력 발판을 만들어주기 위해 나선 것인지 헷갈릴 정도”라고 했다. 이어 “검사 출신들의 본격적인 권력 등단 무대가 된 윤석열 선대위에 국민이 설 자리는 없다”고 밝혔다.

윤 후보 선대위 공보단은 이날 “ ‘이재명 선대위’에는 검사장급 이상 3명의 의원을 포함해 전직 검사 6명이 포진해 있다”며 “이것은 어떻게 설명하려 하느냐”고 밝혔다. 별도 자료를 통해 조응천 공동상황실장, 백혜련 공동선대부위원장 등을 거명했다. 또 이 후보가 과거 ‘검사 사칭’으로 벌금형을 받은 사실을 거론하며 “이 후보 주장처럼 검사라는 직업 자체를 매도하려면 적어도 ‘검사 사칭’ 전력은 없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