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단독] 서울시 개포주공1·4단지 '전면철거' 추진..박원순표 '재건축 흔적남기기' 백지화되나 [부동산360]

입력 2021. 12. 06. 21:07 수정 2021. 12. 06. 22:24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 내 아파트 재건축 진행 시 옛 아파트의 일부를 남기는 이른바 '흔적남기기' 사업을 백지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강남구 개포주공 1단지와 4단지의 단지 내 '미래문화유산'에 대해 '전면철거'를 진행하는 안건을 오는 15일 열리는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에 상정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 전면철거 안건 상정
잠실주공5단지·반포주공1단지에도 영향갈 듯
재건축 후 3375가구로 지어지는 개포주공4단지(개포프레지던스자이)는 기존 서울시 방침에 따라 2개 동을 ‘재건축 미래유산’으로 남겨둔 채 공사를 하고 있지만 오는 15일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전면철거로 가닥잡힐 가능성이 높다. 사진은 지난해 6월께의 공사현장 모습.[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서울시 내 아파트 재건축 진행 시 옛 아파트의 일부를 남기는 이른바 ‘흔적남기기’ 사업을 백지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강남구 개포주공 1단지와 4단지의 단지 내 ‘미래문화유산’에 대해 ‘전면철거’를 진행하는 안건을 오는 15일 열리는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에 상정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이날 도계위에서 안건이 통과될 경우 잠실주공5단지와 반포주공1단지 등 서울 주요 재건축아파트에서도 ‘흔적남기기’ 사업이 전면 중단될 것으로 예상된다.

6일 정비업계와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15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개포주공1단지·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사업장에서 잔존할 ‘미래문화유산’의 전면 철거 여부를 결정한다. 각각 1개동(1단지)과 2개동(4단지)을 남기는 정비계획이 세워진 지 약 10년이 지나면서 누적된 주민 불만과 요구사항을 반영해 시 차원에서 원점 재검토하기로 한 것이다.

주공4단지(재건축 후 단지명 개포프레지던스자이)는 재건축 후 총 35개 동, 3375가구로 거듭나는 대형 사업장이다. 지난해 11월 착공에 들어갔지만 2개 동은 여전히 ‘재건축 미래유산’으로 철거하지 않은 상태다.

그동안 서울시는 전면철거에 대해서 난색을 표해왔지만, 이번에는 내부적으로 주무부서 검토의견의 형식으로 ‘전면철거’로 사실상 시의 입장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새 시장이 취임했고 또 그동안 전시행정이라는 부정적 여론과 누적된 주민 청원을 무시하고 기존 사업을 이끌어가기 힘들다는 판단에서 도계위에 상정하기로 했다”면서 “조합에 정식으로 제안을 해보라고 해서 그 안을 받아 담당부처에서 검토 후 최종적으로 심의를 올렸다”고 밝혔다.

이날 도계위에 상정된 선택지는 ▷전면철거 ▷기존 계획대로 2개동(429동, 445동) 존치 ▷일부 가구 존치 ▷기타 방안 등 총 4가지 안이다. 주공1단지(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 또한 1개동(15동)을 두고 전면철거와 기타 방안 사이에서 결론이 날 예정이다.

재건축 사업의 키(Key)를 쥔 서울시 도계위는 25~30명으로 구성되는데, 재적위원의 과반수가 출석하면 회의를 열 수 있다. 출석위원의 과반수 찬성을 받아야 의결할 수 있지만 관례상 전원 합의로 의결해 왔다.

이날 도계위에서 안건이 통과가 되면 각 조합은 정비계획 변경에 나서게 된다. 중대한 변경이라면 조합 총회 등을 거쳐야 하나 경미한 변경이면 조합 대의원 회의만으로도 결정될 수 있다.

업계에선 강남권 재건축 단지 두 곳을 시작으로 추후 잠실주공5단지(1개동 존치)와 반포주공1단지(1개동 존치) 등 서울 주요 재건축 단지에서도 ‘흔적남기기’ 철회 요구 사례가 줄이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비업계의 한 관계자는 “시범적인 케이스인만큼 다른 여타 서울시 내 재건축단지에서 더 강하게 전면철거를 요구할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전임 시장 흔적 지우기라는 측면에서 뿐 아니라 도시재생사업에도 상당한 영향이 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hink@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