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KBS

"홍콩 격리호텔 오미크론 확진자 공기전염 가능성"

김민아 입력 2021. 12. 06. 22:45 수정 2021. 12. 06. 22:48

기사 도구 모음

홍콩의 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격리돼 있던 두 여행객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잇따라 감염된 것과 관련해 공기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진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현지시간으로 6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홍콩대 연구진은 지난 3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Emerging Infectious Diseases)를 통해 "호텔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에 따르면 두 사람 중 누구도 방을 떠나지 않았고 어떠한 접촉도 없었다"면서 공기 전파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콩의 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격리돼 있던 두 여행객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잇따라 감염된 것과 관련해 공기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진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현지시간으로 6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홍콩대 연구진은 지난 3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Emerging Infectious Diseases)를 통해 “호텔 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에 따르면 두 사람 중 누구도 방을 떠나지 않았고 어떠한 접촉도 없었다”면서 공기 전파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이어 연구진은 “음식을 받거나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각자의 방문이 열렸을 때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됐을 가능성을 가장 개연성있게 만든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환자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캐나다에서 각각 홍콩에 입국한 뒤 같은 격리호텔에서 복도를 사이에 두고 맞은편 객실에 묵고 있다가 잇따라 오미크론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앞서 홍콩 보건 당국도 남아공 여행객이 필터가 없고 숨을 쉽게 내쉴 수 있도록 하는 밸브가 달린 마스크를 사용한 탓에 방문이 열렸을 때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전파됐을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김민아 기자 (kma@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