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IMF "中 경제 성장 눈에 띄게 둔해졌다"

박종원 입력 2021. 12. 07. 15:52

기사 도구 모음

국제통화기금(IMF)의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총재가 최근 중국 경제를 두고 성장세가 크게 느려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전 세계 경제 성장의 엔진이라며 중국의 성장이 다른 국가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같은날 리커창은 IMF 뿐만 아니라 세계무역기구(WTO) 등 주요 국제 금융 기구 수장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했으며 중국 경제가 여전히 회복력과 잠재력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의 리커창 총리(왼쪽 가운데)가 6일 중국 베이징에서 국제통화기구(IMF)를 비롯한 6개 국제 금융 기구 사장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의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총재가 최근 중국 경제를 두고 성장세가 크게 느려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전 세계 경제 성장의 엔진이라며 중국의 성장이 다른 국가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는 이날 화상으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동하고 코로나19와 물가 상승, 경제 회복 등에 대해 논의했다. 게오르기에바는 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중국이 괄목할 만한 회복을 이뤄냈지만, 성장 동력이 눈에 띄게 둔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세계 성장의 중요한 엔진으로 자국 뿐 아니라 전 세계의 고품격 성장을 지지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저녁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전격 인하해 시장에 돈을 풀었다. 지난 7월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게오르기에바는 최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을 두고 "경제성장과 고용의 핵심 동력인 다자간 무역을 강화하고 무역 긴장을 낮추기 위해 양국 모두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IMF는 지난 10월 발표에서 중국에서 공공지출이 빨리 줄어들면서 성장이 둔화된다고 예상했다. 동시에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8.1%로 하향하고 내년도 전망치도 5.6%로 내렸다

같은날 리커창은 IMF 뿐만 아니라 세계무역기구(WTO) 등 주요 국제 금융 기구 수장들과 화상 회의를 진행했으며 중국 경제가 여전히 회복력과 잠재력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의 개혁·개방은 계속 전진할 것"이라며 "중국은 단기적 경제적 파동들을 다룰 수 있고, 견고하고 안정적인 경제 발전을 장기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게오르기에바는 중국이 전 세계의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IMF가 세운 전 세계 백신 접종률 목표가 올해 말까지 40%, 내년 중반까지 70%라며 중국이 해당 목표 달성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