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애플 인앱결제 공방, 때 아닌 '로블록스 특혜' 논란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 입력 2021. 12. 07. 16:05 수정 2021. 12. 07. 22:13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법무부가 애플의 독점금지법 위반 혐의를 조사하면서 '로블록스 특별 대우' 부분을 집중 조명하고 있다고 애플인사이더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미국 법무부는 이 문제를 조사하면서 로블록스 측에도 게임과 경험 간의 차이에 대해 문의했다고 애플인사이더가 전했다.

법무부가 이번 조사를 통해 애플 측이 잠재적인 경쟁 기업을 곤란에 빠뜨리기 위해 앱스토어 규정을 선택적으로 적용했다는 점을 입증하는 데 성공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법무부, "에픽은 불허하면서 로블록스는 허용" 주장 조사 착수

(지디넷코리아=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로블록스는 왜 특별 대우를 했나?”

미국 법무부가 애플의 독점금지법 위반 혐의를 조사하면서 ‘로블록스 특별 대우’ 부분을 집중 조명하고 있다고 애플인사이더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블록스는 사용자들이 게임을 직접 프로그래밍하고, 다른 사용자가 만든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해주는 온라인 게임 플랫폼이다.

특히 로블록스는 초등학생을 비롯한 유년층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다. 최근엔 메타버스 선두주자로 각광받고 있다.

로블록스 로고(출처=로블록스 홈페이지)

로블록스 문제는 올초 열린 애플과 에픽게임즈 간의 소송에서 먼저 거론됐다. 당시 에픽은 소송 당시 애플이 로블록스를 특별 대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애플의 경쟁 방해 행위를 조사하고 있는 법무부가 이 문제에 관심을 보이면서 본격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 이번 보도의 골자다.

로블록스는 이용자들이 게임을 만들고 앱 내부에서 게임 내 화폐를 이용해 판매할 수도 있도록 해 준다.

에픽은 로블록스의 이런 특성이 사실상 '제한된 앱 장터'나 다름 없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애플의 앱스토어 전략과 정면 배치된다는 것이다.

■ "로블록스, 웹사이트에 있던 게임→경험으로 수정" 

에픽은 지난 해 8월 자체 앱 장터를 홍보했다가 애플 앱스토어에서 퇴출됐다. 그런데 애플은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 로블록스에 대해선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게 에픽의 주장이다. 한 마디로 업체에 따라 차별 대우를 하고 있다는 주장인 셈이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애플 측은 “로블록스가 앱스토어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로블록스가 제공하는 경험은 게임으로 간주하기는 어렵다는 게 애플의 반박 근거였다.

이런 문제가 논란이 되자 로블록스 측은 웹사이트에 있던 '게임'이란 단어를 ‘경험’으로 수정했다.

현재 미국 법무부는 이 문제를 조사하면서 로블록스 측에도 게임과 경험 간의 차이에 대해 문의했다고 애플인사이더가 전했다. 또 로블록스가 웹사이트에 있던 ‘게임'이란 단어를 왜 수정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법무부가 이번 조사를 통해 애플 측이 잠재적인 경쟁 기업을 곤란에 빠뜨리기 위해 앱스토어 규정을 선택적으로 적용했다는 점을 입증하는 데 성공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럴 겨우엔 애플에 대해 좀 더 포괄적인 반독점 혐의를 적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익현 미디어연구소장(sini@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