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부친 기자 매수 시도' 전봉민, 복당 뒤 윤석열 선대위 '부울경 본부장'

김미나 입력 2021. 12. 07. 17:36 수정 2021. 12. 07. 17:46

기사 도구 모음

부친의 '기자 매수 시도'로 물의를 빚어 탈당했던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복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전 의원은 복당 나흘 만에 '윤석열 선대위' 조직총괄본부 산하 '부산·울산·경남 본부장'으로도 임명됐다.

7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전 의원은 지난 6일 최고위 의결을 거쳐 선대위 부산·울산·경남 본부장으로 임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대선]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2월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친의 ‘기자 매수 시도’로 물의를 빚어 탈당했던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복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전 의원은 복당 나흘 만에 ‘윤석열 선대위’ 조직총괄본부 산하 ‘부산·울산·경남 본부장’으로도 임명됐다.

7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전 의원은 지난 6일 최고위 의결을 거쳐 선대위 부산·울산·경남 본부장으로 임명됐다. 전 의원의 부친은 지난해 12월 일가의 재산 형성 과정을 취재하던 기자에게 “3000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한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전 의원은 당시 기자회견을 열어 “ 도의적인 책임을 지기 위해 국민의힘 당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며 탈당했다. 앞서 <문화방송>(MBC)은 전 의원이 동생들과 설립한 회사가 아버지가 회장을 맡은 이진종합건설로부터 도급공사와 아파트 분양사업을 넘겨받아 매출이 성장했다며 ‘일감 몰아주기’를 이용한 편법 증여 의혹 등을 제기한 바 있다. 전 의원이 곧바로 탈당하면서 당은 진상 조사도 하지 않았다. 전 의원은 무소속 상태로 1년간 의정생활을 이어오다가 이번에 ‘슬쩍’ 복당했다.

전 의원의 복당으로, 그간 문제가 있을 때마다 ’탈당’으로 여론 잠재우고 이후 복당하는 ‘꼼수 행보’에 비판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 의원 아버지의 “3000만원을 주겠다”는 발언은 아직 수사 중인 사안이다. 부산경찰청은 지난달 29일 전 의원 아버지를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일감 몰아주기’ 편법 증여 의혹과 관련해서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 협조를 의뢰한 상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본인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는 원만히 해결됐다는 입증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만 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