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윤석열 "집권하면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자료 공개하겠다"

강은영 입력 2021. 12. 07. 18:15 수정 2021. 12. 07. 18:30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7일 "제가 집권하면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당시 관련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 국가의 자격을 묻는다"면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 측은 지난달 12일 청와대·해경·국방부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소송을 진행했고, 1심에서 군사기밀을 제외한 일부 정보를 공개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그런데 청와대와 국가안보실은 이에 항소했다고 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7일 SNS에 글 남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서울 마포구의 서울서부스마일센터를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7일 "제가 집권하면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당시 관련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집권 세력은 서해 공무원의 죽음을 '은폐'하려 하고, 천안함 용사의 죽음은 '왜곡'하려 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 국가의 자격을 묻는다"면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 측은 지난달 12일 청와대·해경·국방부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소송을 진행했고, 1심에서 군사기밀을 제외한 일부 정보를 공개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그런데 청와대와 국가안보실은 이에 항소했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무엇을 숨기고 싶나, 정부의 무능입니까, 아니면 북한의 잔혹함인가"라며 "불과 1년 전 대통령은 유가족을 직접 챙기겠다고 하셨다. 그러나 연락도 없고, 방문요청에는 침묵했다고 한다. 대통령의 '약속'은 무엇이었나"라고 반문했다.

윤석열(맨 오른쪽)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난달 17일 오전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원일(맨 왼쪽) 전 천안함 함장, 고(故) 이상희 하사의 부친인 이성우 유족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윤 후보는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의 글을 보았다고 언급하며 "지난 10월 광진경찰서는 천안함 용사의 명예를 훼손한 유튜버를 무혐의 처분했다. 지난 11월 30일 동부지검도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경찰은 '천안함 침몰 사건으로 여러 가설과 논쟁이 진행되고 있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국가기관이 정부의 공식수사 결과를 전면적으로 부인한 것"이라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이어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하는 국가는 자격이 없다.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군인을 정당하게 기리지 않는 국가는 존립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에 국가의 자격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천안함 용사를 비롯해 국가를 위해 희생한 장병에 대한 정당한 예우와 지원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 국군장병에 대한 모욕이 우리 사회에 발붙이지 못하게 하겠다"며 "국민이 안전한 나라, 제복이 존중받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