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지하철 6호선 기관사, 운행 중 확진판정..승객 하차 소동

고석용 기자 입력 2021. 12. 07. 20:05

기사 도구 모음

서울지하철 6호선 응암순환행을 운행하던 기관사가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아 승객들이 하차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7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4분쯤 서울 지하철 6호선 응암순환행 열차를 운행 중이던 기관사 A씨가 방역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A씨는 구내식당을 같이 이용한 동료가 확진 판정을 받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확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하철 광화문역/사진=뉴시스

서울지하철 6호선 응암순환행을 운행하던 기관사가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아 승객들이 하차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7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4분쯤 서울 지하철 6호선 응암순환행 열차를 운행 중이던 기관사 A씨가 방역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A씨는 승객과 접촉하지 않았으나 만약의 가능성을 막기 위해 운행하던 응암순환행 열차를 돌곶이역에 정차시키고 승객들이 다음 열차를 이용하도록 했다. A씨는 기관차에 오를 때 승객과 별도의 동선으로 이동해 승객과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구내식당을 같이 이용한 동료가 확진 판정을 받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확진됐다.

현재 수색승무사업소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이다. 공사는 구내식당을 이용한 직원 등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승무 직원들은 기본적으로 승객과 접촉이 없다"며 "승객들을 하차시킨 후 해당 열차는 방역을 위해 기지로 복귀시켰다"고 말했다.

고석용 기자 gohsy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