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KBS

'빅리거' 최지만, "이정후 메이저리그 진출 가능!"

하무림 입력 2021. 12. 07. 21:57 수정 2021. 12. 07. 22: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미국 프로야구 탬파베이의 최지만이 메이저리그에서도 통할 선수로 이정후를 꼽았습니다.

뛰어난 타격 정확도가 인상 깊었다고 하는데요.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계 최초의 '부자 타격왕'이라는 진기록을 갖게 된 이정후.

어린 팬들에게 모자와 유니폼은 물론 신발까지 선물하는 팬서비스도 인상적입니다.

메이저리거 최지만도 이정후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습니다.

[최지만/탬파베이 : "정말 잘 치고요. 컨택도 좋고, 집중력도 좋은 것 같아서 많이 보는 선수인데 기회가 있을 것 같습니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수 있는 실력이 된다고 보세요?) 네, 되는 것 같습니다."]

최지만은 자선 야구대회에서 유쾌한 투타 대결을 펼치기도 한 후배 이정후의 매력에 푹 빠졌습니다.

[최지만/탬파베이 : "(어떤 점에서 인상이 깊었나요?) 컨택이 좋은 것 같고, 컨택에 파워까지 겸비한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이정후보다 두 살 많은 25살에 빅리그에 데뷔한 최지만은 올 시즌 무릎 부상의 악재를 딛고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고등학교 선배 류현진과의 맞대결에서는 2루타를 치며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최지만/탬파베이 : "홈런이 되지 않은 게 아쉽고요. 현진이 형이 워낙 메이저리그에서 제구력이 최상위권이기 때문에 인정할 부분은 인정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최지만은 트레이드설이 있었지만 탬파베이와 연봉 38억 원에 재계약했습니다.

[최지만/탬파베이 :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내년에도 꼭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습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촬영기자:홍병국/영상편집:김종선

하무림 기자 (hagosu@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