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존경하는 박근혜 말했더니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

이보람 입력 2021. 12. 08. 00:02 수정 2021. 12. 08. 06: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7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최근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고 발언 취지를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경제는 과학이 아니다”고 한 것을 한 학생이 지적하자 “말이라는 것은 맥락이 있는데 맥락을 무시한 것이 진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표를 얻으려고 존경하는 척하는 것 아니냐’ 하는데 전혀 아니다”고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3일 전북 전주의 한 가맥(가게맥주)집에서 벌인 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란 표현을 썼다. 당시 한 청년은 이 후보에게 “5년 전 이 후보가 전북 익산에 왔을 때 (사람들이) ‘이재명’을 연호하는 걸 보고 ‘종교단체냐’고 했었다. 저런 걸 청년들에게 원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정치인들이 새가슴이 많고 소심하고 저도 그런데, 위축될 때 누가 ‘워워’(응원) 해주면 힘이 나고 갑자기 자신감도 생기고 주름이 쫙 펴진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이에 일각에선 이 후보가 중도·보수 표를 의식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는데, 이를 부인하는 취지로 설명한 것이다. 이 후보는 “경제는 과학이 아니다”라는 발언 배경에 대해서도 “무식한 소리를 했다고 할까 봐 한마디 하면 반론의 여지가 없는 진리가 아니라는 뜻”이라며 “(경제가) 비과학이란 말이 아니라 제 말의 뜻은 엄밀한 의미의 과학이란 이론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