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실제 케이팝 무대, 집으로 쏜다.. '코카 뮤직 스튜디오' 개관

홍지민 입력 2021. 12. 08. 05:08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로 비대면 공연 시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중음악 공연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온라인 실감형 케이팝 공연장 '코카(KOCCA) 뮤직 스튜디오'가 7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문을 열었다.

코로나19 이후 선도 전략인 한국형 뉴딜 사업의 일환인 이 스튜디오는 대중음악 공연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이를 한류 확산 핵심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한 온라인 공연 전문 공간으로 지난달 완공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림픽공원서 문 열고 중소기획사 지원
객석 대신 가변 무대·공간 음향 장비 갖춰

코로나19로 비대면 공연 시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중음악 공연의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온라인 실감형 케이팝 공연장 ‘코카(KOCCA) 뮤직 스튜디오’가 7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문을 열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중소기획사와 독립 음악인을 지원할 코카 뮤직 스튜디오가 개관했다고 이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선도 전략인 한국형 뉴딜 사업의 일환인 이 스튜디오는 대중음악 공연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이를 한류 확산 핵심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한 온라인 공연 전문 공간으로 지난달 완공됐다.

대면 관람을 위한 객석 대신 특수 효과·기술과 융합하는 가변 무대, 공간 음향 장비, 인터넷 송출 시스템, 실감 공연을 위한 후반 작업 장비를 갖췄다. 확장 현실(XR) 기술로 가상 공연장을 구현하는 ‘브이디움’(VDIUM), 가상공간에 실제와 똑같은 질감과 형태를 재현하는 ‘디지털 3차원(3D) 모델링’, 실시간 온라인 연결 시 지연 현상을 제거하는 ‘싱크룸’(SYNCROOM), 현장감 있는 음악을 제공해 줄 ‘실감 음향’ 기술 등을 활용해 공연 콘텐츠를 제작한다.

내년부터 예산 100억원이 투입돼 3개 부문 지원 사업이 진행된다. 중소기획사를 대상으로 제작비와 스튜디오 시설을 지원하고, 독립 음악인에게는 공연과 영상 콘텐츠 제작은 물론 해외 진출, 홍보 행사를 지원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