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현대건설 연승 행진 '12'에서 마침표

이주원 입력 2021. 12. 08. 05:08

기사 도구 모음

현대건설의 리그 최다 연승의 꿈은 여기까지였다.

현대건설은 7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3라운드에서 한국도로공사에 2-3(19-25 25-23 26-24 23-25 11-15)으로 패해 개막전부터 이어진 연승 행진을 '12'에서 멈췄다.

이날 경기는 13연승을 노리는 현대건설과 5연승을 노리는 도로공사의 맞대결인 만큼 올 시즌 최고의 명승부가 펼쳐졌다.

현대건설은 이날 패배로 12연승에서 도전을 멈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풀세트 접전 끝 도로공사에 2-3 석패
KB손보, 현대캐피탈에 3-0.. 4연승

현대건설의 리그 최다 연승의 꿈은 여기까지였다.

현대건설은 7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3라운드에서 한국도로공사에 2-3(19-25 25-23 26-24 23-25 11-15)으로 패해 개막전부터 이어진 연승 행진을 ‘12’에서 멈췄다.

이날 경기는 13연승을 노리는 현대건설과 5연승을 노리는 도로공사의 맞대결인 만큼 올 시즌 최고의 명승부가 펼쳐졌다. 현대건설은 야스민 베다르트와 정지윤 등을 앞세워 강한 공격을 전개했다. 도로공사는 2라운드부터 주전으로 뛰고 있는 ‘중고신인’ 세터 이윤정과 켈시 페인의 호흡을 바탕으로 빠른 공격을 주도했다.

초반은 도로공사가 주도하며 현대건설의 연승을 저지하는 듯했다. 도로공사는 1세트에서 블로킹 1위팀답게 6개의 블로킹으로 주포 야스민을 차단하며 공격 성공률을 11.11%로 묶었다.

그러자 현대건설은 1세트 중반부터 ‘슈퍼서브’ 정지윤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정지윤이 힘 있는 공격으로 도로공사를 흔들며 현대건설이 2, 3세트를 가져갔다. 패색이 짙던 도로공사는 포기하지 않고 4세트를 가져가며 승부를 5세트로 돌렸다.

마지막 5세트에서도 양팀은 1점차 승부를 벌였다. ‘클러치박’ 박정아가 살아나면서 현대건설의 수비를 무너뜨렸다. 또 배유나의 서브를 이다현이 받아내지 못한 게 뼈아팠다.

현대건설은 이날 패배로 12연승에서 도전을 멈췄다. 리그 최다 연승은 14연승으로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이 기록하고 있다. 반면 도로공사는 5연승으로 4위에서 단독 3위로 올라섰다.

남자부에서는 5위 KB손해보험이 현대캐피탈을 3-0으로 꺾고 4연승 사냥에 성공하며 3위로 뛰어올랐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