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송철화 박사, 美원자력학회 학술상

유용하 입력 2021. 12. 08. 05:08

기사 도구 모음

한국원자력연구원 혁신계통안전연구부 송철화(63) 박사가 원자력 분야 최고권위를 자랑하는 '미국원자력학회 학술상'(TAA)을 수상했다.

미국원자력학회는 송 박사가 지난 36년 동안 ▲경수로 안전성 평가 및 검증 ▲신형 경수로의 열수력 현상 이해 ▲원전 안전에 대한 다차원적 평가 ▲신형 경수로 안전성 강화 ▲국제연구활동에 주도적 참여를 통한 지식 확산 등 5개 분야에서 선도적 업적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철화 박사

한국원자력연구원 혁신계통안전연구부 송철화(63) 박사가 원자력 분야 최고권위를 자랑하는 ‘미국원자력학회 학술상’(TAA)을 수상했다. TAA는 미국원자력학회가 원자력학 발전에 공로가 큰 연구자에게 시상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1985년 제정됐다.

연구원 측에 따르면 지난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미국원자력학회 동계학술대회에서 시상식이 진행됐다. 미국원자력학회는 송 박사가 지난 36년 동안 ▲경수로 안전성 평가 및 검증 ▲신형 경수로의 열수력 현상 이해 ▲원전 안전에 대한 다차원적 평가 ▲신형 경수로 안전성 강화 ▲국제연구활동에 주도적 참여를 통한 지식 확산 등 5개 분야에서 선도적 업적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송 박사는 1985년 원자력연구원에 입사해 원자력안전연구본부장, 열수력안전연구부장을 역임하고 한국형 신형 경수로 APR1400, APR+, 중소형 원자로 SMART 등의 개발과 안전성 향상기술 연구를 수행했다. 2016년에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원자력기구인 NEA의 원자력시설안전위원회 의장단에 선출돼 활동했고 현재는 미국원자력학회 국제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