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S

파우치 "오미크론, 전염성 높지만 델타보다 심각하지 않다"

김태욱 기자 입력 2021. 12. 08. 07:46

기사 도구 모음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보다 심각하지 않다"고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7일(현지시각)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에 대해 알려지지 않은 의문은 전염성, 면역 회피성, 중증 여부라면서 "오미크론은 전염성이 매우 높아 현재 지배종으로 거듭난 델타를 앞지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 전염병연구소 소장이 7일(현지시각)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에 대해 "거의 틀림없이 델타 변이보다 더 심각하지 않다" 고 말했다. /사진=로이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 연구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델타 변이보다 심각하지 않다"고 전했다. 

파우치 소장은 7일(현지시각)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에 대해 알려지지 않은 의문은 전염성, 면역 회피성, 중증 여부라면서 "오미크론은 전염성이 매우 높아 현재 지배종으로 거듭난 델타를 앞지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오미크론의 중증 여부에 대해 "현재로선 오미크론이 델타보다 더 심각할 가능성이 낮은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평가했다.

파우치 소장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를 근거로 "감염률과 입원율이 델타보다 적고 덜 심각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아프리카 지역 내 감염률 대비 입원율이 적기 때문에 초기 자료를 지나치게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최상의 시나리오는 오미크론의 전염성이 델타보다 더 강하지만 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지 않고 입원이나 사망으로 이어지지 않는 것"이라며 "최악의 시나리오는 전염성이 높을 뿐만 아니라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고 백신이나 이전 감염에 의해 형성된 면역력을 돌파해 또 다른 팬데믹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태욱 기자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