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서울신문

"드래곤볼 좋아하고 상금으로 게임 사요" 영락없는 스무살 청년 케이타

류재민 입력 2021. 12. 08. 08:31

기사 도구 모음

20대 초반의 남성에게 취미가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게임'이 나온다면 지극히 정상적인 대답이다.

케이타는 "그전에 트리플크라운 상금을 받으면 게임을 샀다"고 밝혔다.

무슨 게임을 하느냐고 묻자 케이타는 "예전에는 모바일 게임을 했는데 지금은 플레이스테이션을 많이 한다"고 답했다.

게임하며 밤새는 것도 가능하고 철도 씹어먹는다는 나이의 케이타인 만큼 영양 성분도 그다지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처럼 날아오르려는 케이타. KOVO 제공

20대 초반의 남성에게 취미가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게임’이 나온다면 지극히 정상적인 대답이다. 이제 막 성인이 된 나이에 다른 거창한 취미를 갖기란 쉽지 않다. 노우모리 케이타(20·KB손해보험)도 마찬가지다.

케이타는 7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전에서 27점을 올리며 팀의 3-0(25-21 25-22 25-17) 승리를 이끌었다. 이 승리로 KB손해보험은 4연승을 달리며 순위싸움이 치열한 남자배구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이번 시즌 남자배구 첫 4연승이다.

늘 그랬듯 케이타는 경기장에서 펄펄 날았다. 65.52%의 높은 공격 성공률은 물론 강서브로 5점을 냈고 3개의 블로킹 득점과 10개의 후위 공격을 성공하며 개인 5호 ‘트리플 크라운’을 차지했다. 남자배구에서 오로지 케이타만 가능한 흥 넘치는 세리머니는 덤이었다.

KB손해보험의 4연승에는 겁 없는 케이타의 패기가 있었다. 케이타는 “많은 사람에게 4연승을 하면 첫 번째 팀이 될 거란 얘기를 들었을 때 도전해보자는 생각으로 했다”면서 “2라운드 대결에서 현대캐피탈에 진 것도 복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코트 위에서는 무법자인 케이타지만 경기만 끝나면 순수한 20대 청년으로 돌아온다. 선한 눈망울과 환한 미소 역시 그 나이의 케이타만이 가진 매력이다.

초사이언 모드로 강서브를 날리는 케이타. KOVO 제공

수훈선수로 인터뷰실을 찾은 케이타는 불후의 명작 만화 ‘드래곤볼’의 주인공 손오공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초사이언으로 변신한 손오공은 마치 코트 위에서 초사이언으로 변하는 케이타를 보여주는 것 같다. 드래곤볼을 좋아하느냐 묻자 케이타는 “드래곤볼을 가장 좋아해서 드래곤볼 관련된 걸 많이 구입한다”고 웃었다.

다른 좋아하는 건 게임이란다. 케이타는 “그전에 트리플크라운 상금을 받으면 게임을 샀다”고 밝혔다. 무슨 게임을 하느냐고 묻자 케이타는 “예전에는 모바일 게임을 했는데 지금은 플레이스테이션을 많이 한다”고 답했다.

게임하며 밤새는 것도 가능하고 철도 씹어먹는다는 나이의 케이타인 만큼 영양 성분도 그다지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30대가 되면 슬슬 영양소를 따지게 되지만 그런 걸 따지지 않아도 되는 나이다 보니 편식은 일상이다. 한 음식에 꽂히면 그것만 주구장창 먹는데 요즘 꽂힌 음식은 ‘닭갈비 볶음밥’이란다. 하루 세끼를 그것만 먹는다. 고국에 계신 어머니가 알면 등짝 스매싱을 당할 지독한 편식이다.

그래도 작년보다는 조금 철이 들었다. 케이타는 “작년보다 멘털이 많이 성장했다”면서 “작년보다 장난기도 사라진 것 같고 마음가짐도 조금 달라졌다”고 말했다. 상금으로 게임을 사던 것도 지금은 동료 선수의 선물을 사는 데 쓸 정도로 주변을 돌아볼 줄 알게 됐다. 다른 또래 친구들보다 일찍 사회생활을 경험하는 만큼 철도 조금 일찍 드는 모양이다.

한국의 배구 스타인 케이타의 스타는 미국프로농구(NBA)의 르브론 제임스(37·LA 레이커스). 제임스가 신는 농구화를 신는 케이타는 “항상 뭔가를 할 때 남들과 다르게 하고 싶은 게 있어서 농구화를 신는다”면서 “어려운 순간에도 집중하고 어떻게든 이기려는 모습이 나한테도 영향을 준다”는 말로 다시 코트 위의 승부사다운 모습을 보여주며 인터뷰를 마쳤다.

의정부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