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같이 삽시다' 최영재, 박원숙 날카로운 지적에 진땀[오늘TV]

박수인 입력 2021. 12. 08. 09:20

기사 도구 모음

사선녀 환호성 지르게 한 남성 3인방의 정체가 공개된다.

12월 8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강철 김장 부대와 함께한 사선녀의 김장 이야기가 그려진다.

김장을 주도한 혜은이가 부른 김장 도우미가 등장한 것.

김장을 질색하던 사선녀도 깜짝 김장 도우미로 온 남성 3인방을 보곤 바로 말을 바꾸기까지 했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사선녀 환호성 지르게 한 남성 3인방의 정체가 공개된다.

12월 8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강철 김장 부대와 함께한 사선녀의 김장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은 역대급 김장 준비에 나선 사선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번 김장은 예상 외의 인물인 혜은이의 주도로 시작됐다. 특히 혜은이는 ‘김장 100포기 도전’ 선언, 자매들을 당황케 했다. 급기야 자매들은 하나 둘 몸이 아프다며 김장을 못 하겠다고까지 말하며, 김장도 하기 전에 사선녀 분열 위기까지 가게 됐다

한편 혜은이의 김장 100포기 선언에 냉기가 돌던 사선가에 급 분위기가 반전되는 일이 벌어졌다. 김장을 주도한 혜은이가 부른 김장 도우미가 등장한 것. 김장을 질색하던 사선녀도 깜짝 김장 도우미로 온 남성 3인방을 보곤 바로 말을 바꾸기까지 했다고 한다. 심지어 100포기도 힘들다던 사선녀는 “김장 1,000포기 하자”라며 추가 재료 주문까지 나섰다.

또 평소 '강철부대' 찐팬이라고 밝혀왔던 박원숙과 김영란은 강철 부대원들은 보자마자 폭풍 질문을 쏟아내며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강철부대' 촬영 당시 마스터였던만큼 부대원들에게 지시하는 모습이 많았던 최영재에게 연달아 거센 질문들이 이어졌다. 이때 박원숙은 최영재를 보며 날카로운 지적(?)을 해 최영재의 진땀을 뺐다고 한다. 최영재를 당황시킨 박원숙의 한 마디는 8일 오후 8시 30분 확인할 수 있다. (사진=KBS 2TV '같이 삽시다')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