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니S

호주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미국·뉴질랜드 이어 3번째

김태욱 기자 입력 2021. 12. 08. 10:45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뉴질랜드에 이어 호주도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했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공식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방식을 의미한다.

8일(이하 한국시각) AFP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호주는 자국의 이익을 옹호하는 강한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우리가 사절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한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일(이하 한국시각) AFP통신은 호주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했다고 전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뉴질랜드에 이어 호주도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발표했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선수단은 파견하지만 공식 사절단은 보내지 않는 방식을 의미한다.

8일(이하 한국시각) AFP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호주는 자국의 이익을 옹호하는 강한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이며 우리가 사절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한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이어 해당 결정이 최근 핵잠수함 인수 결정 등 여러 사안을 놓고 중국과 '불화'를 빚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리슨 총리는 중국이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인권 침해를 지속하는 것이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하게 된 핵심 배경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호주가 (중국과의) 양자 회담에 개방적"이라며 "중국이 관계 개선의 기회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호주의 최대 교역국이지만 지난 2018년 이후 사이가 틀어졌다. 당시 호주는 5세대 이동통신(5G) 광대역망 구축사업 당시 중국 화웨이를 배제했다. 이에 중국은 몇몇 호주 상품들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는 것으로 맞대응하고 있다.

김태욱 기자 taewook9703@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