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Biz

접종완료·18세이하 재택치료시 추가 지원..4인가구 총 136만원

우형준 기자 입력 2021. 12. 08. 11:15 수정 2021. 12. 08. 13:21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코로나19 재택치료를 활성화하기 위해 확진자가 백신 접종 완료자, 18세 이하 등일 경우 추가 생활비를 지원하고 가족 격리자의 관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재택치료 대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18세 이하 등일 경우 4인 가구 10일 기준 생활비를 136만 4천920원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확진자 가족의 격리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공동격리자의 관리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가 코로나19 재택치료를 활성화하기 위해 확진자가 백신 접종 완료자, 18세 이하 등일 경우 추가 생활비를 지원하고 가족 격리자의 관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또 의료기관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건강 모니터링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3일 줄이고 관리의료기관을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오늘(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이같은 내용의 재택치료 개선방안을 보고했습니다.

지난달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과 함께 재택치료를 확대한다는 기본 방침을 정했으나 최근 신규 확진자수가 크게 늘고 위중증 환자 수도 급증하면서 병상 여력 등이 한계치에 다다르자 재택치료 체계를 대폭 보강하기로 한 것입니다.

우선 정부는 코로나19 재택치료를 보다 활성화하기 위해 이날부터 일부 재택치료 가정에 대한 생활비를 추가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재택치료 대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18세 이하 등일 경우 4인 가구 10일 기준 생활비를 136만 4천920원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현재 4인 가구 10일 기준 생활비로 90만 4천920원을 지급했는데 이보다 46만 원 증액했습니다.

1인 가구 생활비는 10일 기준 55만 9천 원, 2인 가구는 87만 2천850원, 3인 가구 112만 9천280원, 5인 이상 가구는 154만 9천70원까지 증액됩니다.

확진자 가족의 격리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공동격리자의 관리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했습니다. 이에 따라 가족 격리자는 8일 차부터는 출근이나 등교를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격리 기간 단축은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적용되고, 격리 6∼7일 차에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 음성이 판정돼야 격리에서 해제됩니다.

가족 격리자는 격리 중이라도 병원진료나 약을 받아야 한다면 외출할 수 있습니다.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