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尹 "국립의료원, 중환자 전담병원 전환" 공약

조재연 기자 입력 2021. 12. 08. 12:30 수정 2021. 12. 08. 12:33

기사 도구 모음

여야 각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폭증하는 코로나19 확진자와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국가 책임을 강화하는 공약을 내놓는 등 코로나19 공포 확산 방지에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8일 "병상 확보를 위해 공공의료기관을 전담병원으로 전환하고 긴급 임시병동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文정부 의료대응 지적하며

이틀 연속 방역 대책 내놔

與, 선대위에 코로나 상황실

여야 각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폭증하는 코로나19 확진자와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국가 책임을 강화하는 공약을 내놓는 등 코로나19 공포 확산 방지에 나섰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8일 “병상 확보를 위해 공공의료기관을 전담병원으로 전환하고 긴급 임시병동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전날인 7일 대선 첫 공약으로 ‘백신 부작용의 인과관계 증명 책임을 정부가 부담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이틀 연속으로 코로나19 대응 공약을 내놓은 것이다.

원희룡 선대위 정책총괄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의료원 등을 중환자 전담 병원으로 신속히 전환하고, 모든 병상을 투입할 것”이라며 “다른 공공의료기관도 감염병 전담 병원으로서의 기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립중앙의료원은 여전히 모든 병상을 투입하지 않아 논란을 빚고 있는데, 원장이 대통령 측근이라 이런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고 날을 세웠다. 원 본부장은 “자가 승용차를 포함한 코로나19 환자 이송체계를 전면 확대 개편할 것”이라며 “구급차 외에 환자의 이동 수단을 박탈하는 것은 지금의 현실과 맞지 않는 무책임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도 “위중증 환자·사망자 수와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정부 예상보다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어, 정부의 방역 체계가 충분히 대비됐다고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이날 중소·벤처기업 공약 발표 후 “결국 어느 시점에 상황이 더 악화하면 새롭게 방역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며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면, 손해를 보는 게 아니라 이익이 됐다고 생각할 수 있을 만큼 대규모의 추가 지원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선대위에 코로나19 상황실을 설치했다.

조재연·송정은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