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원희룡 "이준석, 잠깐 와봐" 반말에 홍준표는 버릇없다지만..

이선영 입력 2021. 12. 08. 13:34 수정 2021. 12. 08. 14:25

기사 도구 모음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전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잠깐 와봐"라는 등 반말을 한 것을 두고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나온 가운데 홍 의원 역시 "버릇없다"며 일침을 가했다.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 코너에서 한 지지자가 "이준석 대표 나이가 어리다고 당 중진들이 반말하고 있다, 회사에선 어리다고 반말했다간 바로 잘린다"며 전날 원 전 지사가 이 대표에게 반말한 것을 언급하자 "버릇들이 없어서"라고 일침을 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희룡, 전날 당대표 이준석에 '반말' 논란
홍 의원 "버릇들이 없어서" 일갈
元 두둔한 이 대표 "격 없이 소통하는 관계"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전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잠깐 와봐”라는 등 반말을 한 것을 두고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나온 가운데 홍 의원 역시 “버릇없다”며 일침을 가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이 대표는 “격 없이 소통하는 관계로 배울 점이 많은 형님”이라며 원 전 지사를 두둔했다.

(사진=유튜브, ‘청년의 꿈’ 홈페이지 캡처)
8일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당 대표가 된 이후 홍 의원이 워낙 제게 깍듯하게 해주셨다. 아무래도 홍 의원이 당 대표를 두 번 지내서 엄격한 위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반영된 것 같다”며 “홍 의원의 그런 모습에 항상 큰 힘을 얻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그와 별개로 저는 지난 10여년간 이어져 온 원 전 지사와의 격 없이 소통하는 관계를 매우 소중하게 생각한다”며 “때로 오해가 있지만 원 전 지사는 항상 제게 좋은 조언자이자 또 배울 것이 많은 형님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관계도 비슷할 것”이라며 “우리의 목표인 대선 승리로 가는 과정에서 매우 유연하고 때로는 엄격하게, 때로는 격 없이 가져가겠다”라고 부연했다.

전날 오후 원 전 지사는 무소속 이용호 의원의 입당식에서 이 대표가 영입을 반대했던 이수정 공동선대위원장(경기대 교수)와 이 대표가 함께 자리하자 둘의 사이를 부드럽게 하려는 의미로 “잠깐 와봐” “두 분 악수 좀 해봐”라고 반말을 했다.

이에 이 대표는 멋쩍은 웃음과 함께 90도로 허리 굽히며 이 위원장과 악수를 나눴다. 그러나 이를 본 일부 2030세대 이 대표 지지자들은 불만을 제기했고, 홍 의원 역시 쓴소리를 날렸다.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 문답 코너에서 한 지지자가 “이준석 대표 나이가 어리다고 당 중진들이 반말하고 있다, 회사에선 어리다고 반말했다간 바로 잘린다”며 전날 원 전 지사가 이 대표에게 반말한 것을 언급하자 “버릇들이 없어서”라고 일침을 가했다. 공적인 자리에선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 것.

홍 의원은 과거에도 “이준석 대표가 아무리 어려도 ‘당의 가장 큰 어른’”이라며 당 중진들이 이 대표에 대한 예우를 갖출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이선영 (bliss24@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