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머니S

"맨시티 16강전에 지장 준 행동".. 키언, 워커 '레드카드' 지적

양승현 기자 입력 2021. 12. 08. 13:54

기사 도구 모음

아스널 출신 마틴 키언이 카일 워커의 라이프치히전 레드카드에 "과도하게 흥분했다"고 지적했다.

워커는 8일(한국시각) 독일 라이프치히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A조 최종전 RB라이프치히와의 경기에서 퇴장당했다.

이어 "자신의 부족한 경기력에 화가 난 워커는 실바를 공격했다"라면서 "다음 맨시티 경기에 지장을 줄 행동"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일 워커(맨체스터 시티)는 8일(한국시각) 독일 라이프치히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A조 최종전 RB라이프치히와의 경기에서 퇴장당했다. 사진은 이날 경기에 출전한 워커. /사진=로이터
아스널 출신 마틴 키언이 카일 워커의 라이프치히전 레드카드에 "과도하게 흥분했다"고 지적했다.

워커는 8일(한국시각) 독일 라이프치히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A조 최종전 RB라이프치히와의 경기에서 퇴장당했다. 그는 팀이 1-2로 밀리던 후반 38분 안드레 실바(라이프치히)의 다리를 걷어차 퇴장 조치를 받았다. 이로써 워커는 내년 2월에 있을 16강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됐다.

이를 본 키언은 이날 영국 BT스포츠에서 "워커는 지쳐보였다"며 "이날 워커는 자기 자신이 아니었고 과도하게 흥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의 부족한 경기력에 화가 난 워커는 실바를 공격했다"라면서 "다음 맨시티 경기에 지장을 줄 행동"라고 지적했다.
맨시티는 이날 1-2로 패배로 인해 최근 7연승 기록이 멈췄다. 맨시티의 16강 상대는 오는 13일(현지시각) 공개된다.

양승현 기자 mickeyan9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