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머니S

이정후 제친 강백호,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류예지 기자 입력 2021. 12. 08. 14:00 수정 2021. 12. 08. 14:04

기사 도구 모음

KT위즈 강백호가 2021년 프로야구를 빛낸 최고의 별로 선정됐다.

강백호가 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결정적인 순간 강백호의 방망이는 더욱 빛났다.

강백호는 조아제약 시상식에서 지난 2017년 아마추어 최우수선수(MVP·서울고), 2018년 신인상을 각각 받은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위즈 강백호가 8일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았다. 사진은 지난 2일 2021 프로야구 스포츠서울 올해의 상 시상식에 참석한 강백호. /사진=뉴스1
KT위즈 강백호가 2021년 프로야구를 빛낸 최고의 별로 선정됐다.

강백호가 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1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강백호는 정규시즌 142경기에서 타율 0.347(516타수 179안타) 16홈런 102타점 출루율 0.450 장타율 0.521를 기록했다. 타격 5개 부문(타율·안타·타점·출루율·장타율)에서 리그 5위 내에 이름을 올렸고 82경기 연속 4할대 타율을 기록하며 소속팀 KT의 선두 질주를 이끌었다.

특히 결정적인 순간 강백호의 방망이는 더욱 빛났다. 강백호는 지난 10월31일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1위 결정전에서 6회초 결승타를 때려냈다.

강백호는 조아제약 시상식에서 지난 2017년 아마추어 최우수선수(MVP·서울고), 2018년 신인상을 각각 받은 바 있다. 올해는 대상까지 거머쥐며 데뷔 4시즌 만에 리그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았다.

최고투수상은 KT 고영표, 최고타자상은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가 각각 수상했다. 감독상은 이강철 KT 감독이 받았다.

류예지 기자 ryuperstar@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