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머니S

英매체 "코로나19, 토트넘 부활 막아섰다"

양승현 기자 입력 2021. 12. 08. 15:06

기사 도구 모음

토트넘이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상승세가 주춤할 예정이다.

영국 매체 해크니 가제트는 8일(한국시각) "코로나19가 토트넘의 부활을 막아섰다"며 "토트넘의 선수 7명과 코치 2명의 (코로나19) 양성 소식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계획에 큰 지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영국 BBC 등 현지 매체들은 전날 토트넘의 선수 6명·코치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 매체 해크니 가제트는 8일(이하 한국시각) 토트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상승세가 주춤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은 지난 5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노리치 시티전에 아쉬움을 표하고 있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토트넘이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상승세가 주춤할 예정이다.

영국 매체 해크니 가제트는 8일(한국시각) "코로나19가 토트넘의 부활을 막아섰다"며 "토트넘의 선수 7명과 코치 2명의 (코로나19) 양성 소식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계획에 큰 지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토트넘은 브라이튼전을 연기할 수 있다"며 "1년 중 가장 바쁜 시기에 접어들면 각팀은 이번달 3일마다 경기를 치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콘테 감독이 주전 선수를 많이 잃으면 남은 시즌에서 큰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토트넘이 기상 여건으로 번리전도 미룬 상황에서 경기를 또 조정해야 하는 것도 문제라고 언급했다. 이에 "토트넘은 다가오는 경기를 연기할 수 없을 것"이라며 "불행한 상황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영국 BBC 등 현지 매체들은 전날 토트넘의 선수 6명·코치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풋볼인사이더는 "손흥민은 코로나19에 걸린 선수 6명 중 한명"이라고 전했다. 다만 토트넘 구단 측의 공식 발표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앞서 토트넘은 최근 리그 3연승을 포함해 4경기 연속 무패(3승 1무) 행진을 달리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위에 올라섰다.

양승현 기자 mickeyan9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