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충격 반전 많아" 5년만 복귀 수애→김강우 과감히 드러낼 상위 1% 욕망의 민낯(공작도시)[종합]

박정민 입력 2021. 12. 08. 15:0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공작도시'가 상류층의 욕망을 과감하게 드러낸다.

12월 8일 오후 진행된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연출 전창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전창근 감독,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가 참석했다.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상위 1%를 다루는 여타 드라마와 차이점을 묻자 전창근 감독은 "같은 소재라고 해도 출연 배우, 작가들이 다르다. 배경은 상위 계층으로 하는데 그쪽에 계신 분들의 생활을 묘사하는 이야기는 아니다. 그런 모습을 추구하고 동경해서 성공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너무 쫓다 보니 미처 깨닫지 못하고 잃어버린 것들에 대한 아쉬움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성진 그룹 둘째 며느리 윤재희 역을 맡은 수애는 5년 만 안방극장 복귀다. 수애는 "우선 오랜만에 드라마 촬영이라 많이 긴장했다. 촬영 들어가기 전에 기간이 8개월이라는 말을 듣고 어떻게 감정을 유지해야 하나 고민을 많이했다. 촬영이 시작되니 좋았다. 곱씹으면서 컨디션을 조절하면서 촬영했다. 바뀐 제작환경에 적응하면서 무사히 촬영했다"고 밝혔다.

김강우는 앵커 출신이자 대권 야망을 품고 있는 윤재희 남편 정준혁 역을 맡았다. 김강우는 "앵커라는 직업을 보기만 했지 그 삶이 어떤지 잘 모르지 않나. 앵커를 소개받아서 이야기를 했는데 크게 다를 게 없더라. 우리가 봤을 땐 너무 반듯하고 흐트러짐 없는 직업이지만 사생활로 들어가니 보통의 아버지, 한국 남자였다. 그래서 실생활에서 보이는 아버지, 남편의 모습 또 어떨 때는 권력에 심취하고 욕망이 드러날 땐 냉철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누구를 딱 롤모델로 잡았다기 보다 여러 명을 그려봤다. 외국의 정치인, 기업가가 될 수도 있다. 제 나름대로 혼합을 해봤다"고 밝혔다.

독립영화계 샛별 이이담은 '공작도시'에서 미술관 아트스페이스 진의 도슨트 김이설 역을 맡았다. 여러 사건을 통해 윤재희와 필연적으로 엮이는 인물이다. 이이담은 "촬영 내내 부담감이 있었다. 걱정이나 긴장감을 놓지 않고 촬영했다. 이설이라는 인물은 무슨 생각 하는지 알 수 없는 매력이 있는 것 같다. 그걸 궁금하게 만드는 저의 매력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학주는 JBC 보도국 기자 한동민 역을 연기한다. 이학주는 "느낌을 참고하기 위해 여러 리포팅을 봤다. 하는 건 똑같이 나오진 않지만 느낌을 내려고 했다. 이번엔 스마트한 기자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섹시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외적인 부분도 신경썼다고. 이학주는 "이번에 섹시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제일 노력했다. 몇 분이나마 알아보셨으면 좋겠다. 운동도 하고 식단도 조절했다"고 웃었다.

'공작도시'가 보여주고 싶은 욕망은 어떤 모습일까. 전 감독은 "작가님이 욕망에는 대가가 따른다고 하더라. 그걸 이루고자 하는 욕망이 강해서 이뤘을 때 내가 잘나서 이룬 건 맞다. 하지만 내가 잘났다는 것도 타인이 인정해 줘야 하는 거지 않나. 혼자 힘만으로 이뤄지는 건 없다. 모든 욕망에는 책임과 대가가 따른다는 걸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강우는 "다른 드라마는 인물 대부분이 비밀스럽게 욕망을 표현하는데 저희는 과감하게 다 드러낸다. 그게 가장 큰 차별점이 아닐까 싶다. 처음엔 당황했다. 대본을 보고 '감독님 이렇게 다 드러내는데 괜찮을까요?' 했다. 이게 이 드라마의 매력이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관전 포인트도 언급했다. 전 감독은 "각 등장인물들이 성장하고 변화하는 과정을 보면서 나는 이 사회에서 어디에 있는지 감정이입해서 보면 더 재밌을 것 같다"고 밝혔다. 수애는 "충격적이고 놀라운 반전이 많다. 끝까지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김강우는 "내가 감추고 싶었던 욕망의 민낯을 보고 놀랄 거라고 생각한다. 그 순간을 재밌게 봤으면 좋겠다"고 밝혔고 이이담은 "각 인물들 이야기가 옛날부터 시작된다. 그걸 공감해 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JTBC)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