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KBS

서동철 감독 "허훈에게 고맙다. 과거 명가드들에게도 뒤지지 않아"

문영규 입력 2021. 12. 08. 16:25

기사 도구 모음

"허훈이 지난해와는 또 달라졌다. 감독으로서 고맙다."

프로농구 선두를 달리는 KT 서동철 감독에게 올 시즌 허훈(26)의 활약에 대해 평가해 달라고 묻자 돌아온 대답이다.

서 감독은 "지난해 허훈에게 좀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면 수비였다. 공격에서 에너지를 많이 쏟다 보니까 자연스런 일이었지만, 올해는 수비에서도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팀이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허훈이 지난해와는 또 달라졌다. 감독으로서 고맙다."

프로농구 선두를 달리는 KT 서동철 감독에게 올 시즌 허훈(26)의 활약에 대해 평가해 달라고 묻자 돌아온 대답이다. 부상에서 회복한 허훈의 합류 이후 KT는 6연승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달리고 있다.

허훈은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늘 리그의 중심에 있던 선수였다. 하지만 올해 허훈의 활약은 더욱 인상적이다.

서 감독은 "지난해 허훈에게 좀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면 수비였다. 공격에서 에너지를 많이 쏟다 보니까 자연스런 일이었지만, 올해는 수비에서도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팀이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허훈이 올 시즌 달라진 이유는 우승에 대한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 크기 때문이다. 허훈은 올 시즌 이후 군 입대가 유력한 상황이다.

서 감독은 "기록을 떠나서 이기는 쪽에 초점을 맞춰서 경기한다. 수비와 공격 모두 현명해졌고 결정적일 때는 해결사 능력도 발휘한다. 무엇보다 우승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며 허훈의 활약을 치켜세웠다.

허훈은 부상 복귀 후 곧바로 좋은 기량을 선보이며 부상 후유증에 대한 우려를 지웠다. 서 감독은 "부상 후유증이나 신체적인 부분에서 문제는 없다.다만 감은 아직 좀 더 되찾을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허훈이 올 시즌 더 좋은 기량을 보여줄 가능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현재 프로농구 최고의 가드 중 한 명으로 꼽히는 허훈의 기량은 어느 정도일까? 서 감독은 "과거 이름을 날린 가드들과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는다. 오히려 예전 가드들이 리딩 쪽에 집중했다면 허훈은 공격력까지 갖추고 있다. 그렇다고 패스를 못 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화려했던 농구 대잔치 시절 슈퍼스타 가드들과도 견줄 수 있다고 평가했다.

허훈에게 바라는 점에 대해선 "기술적으론 이미 절정이고 완숙기에 접어든 것 같다. 팀을 이끌어가는 노련미와 완급조절 능력만 발전시키면 될 것 같다."고 대답했다.

올 시즌 우승을 향한 열망을 불태우고 있는 허훈의 꿈이 이뤄질지는 아직은 미지수다. 하지만 KT가 선두를 질주 중인 만큼 그 가능성이 큰 것은 분명하다.

서 감독은 "비록 지금 6연승 중이지만 경기 내용은 그리 좋지 못했다. 지금 순위는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좋은 경기 내용을 가져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선두인 상황에서도 방심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문영규 기자 (youngq@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