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호남' 이용호 국민의힘 입당에 여권 "배신의 깃발" VS 나경원 "박수 보낸다"

양다훈 입력 2021. 12. 08. 16:3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으로 입당한 이용호 국회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에 대해 여권에서는 "배신의 꽃다발을 받았다"고 비난했고 야권에서는 "박수를 보낸다"는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이어 전북연대는 "총선 직후 이 의원은 자신의 승리가 지역발전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주민의 승리라면서 민주당으로 들어가 현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며 "그런 그가 지역 유권자들과 진지한 상의도 없이 윤석열호에 몸담은 배경은 석연치 않다. 더욱이 국민의힘은 이 의원이 추진한 공공의대 설립에도 반대해 왔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 "자신의 입신영달 위해 국민의힘 선택한 것"
"철새 정치인 행태에 배신감 느끼고 분노한다"
나 전 의원 "더 많은 외부인사 영입되길 바래"
7일 오후 국회 국민의힘 회의실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소감을 밝히는 이용호 의원. 국회 사진 기자단 
 
국민의힘으로 입당한 이용호 국회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에 대해 여권에서는 “배신의 꽃다발을 받았다”고 비난했고 야권에서는 “박수를 보낸다”는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8일 더불어민주당 전북 남원·임실·순창 지역위원회는 이 의원을 ‘변절자’라고 칭하면서 “더 이상 남원·임실·순창 주민들을 우롱하지 말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압박했다.

지역위는 “지난 총선 당시 (이 의원은)무소속임에도 민주당의 상징인 파란색 점퍼를 입고 선거공보에까지 문재인 정부를 돕겠다는 ‘민주당 마케팅’으로 지역 주민을 호도했음을 기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역과 당의 안정을 위해 지역위원장 문제를 대선 이후에 논의하자는 의견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여의치 않자 오로지 자신의 입신영달을 위해 국민의힘을 선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인 신념과 철학 없이 눈앞에 보이는 유불리로 오락가락하는 철새 정치인 이용호 의원의 행태에 지역주민들은 심각한 배신감을 느끼고 분노하고 있다”고 지역 상황을 전했다.

여권으로 분류되는 기본국가 전북연대 역시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 의원의 행보는 지역주민과 전북도민들의 민심을 배반한 기회주의적 처신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다”며 “지역갈등 해소와 국민통합이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웠으나 국민의힘 세력이야말로 과거 극심한 지역 차별정책으로 인해 지역갈등과 국민분열을 일으킨 장본인들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북연대는 “총선 직후 이 의원은 자신의 승리가 지역발전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주민의 승리라면서 민주당으로 들어가 현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며 “그런 그가 지역 유권자들과 진지한 상의도 없이 윤석열호에 몸담은 배경은 석연치 않다. 더욱이 국민의힘은 이 의원이 추진한 공공의대 설립에도 반대해 왔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무소속 이용호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반면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용호 의원 영입에 대해 “박수를 보낸다”고 높게 평가했다. 그는 “나의 백의종군으로 비워진 자리에 더 많은 외부인사가 영입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전했다.

아울러 “정권교체는 국민의 명령이고 우리가 이를 이루지 못한다면 역사와 후세에 큰 죄를 짓는 것일 것”이라며 “최선을 다할 것을 다시 다짐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이 의원은 입당하면서 “정치적 거취를 놓고 상당히 긴 기간 동안 숙고를 했고 두 갈래 길에서 좀 더 어려운 길을 선택하기로 했다”며 “정권교체를 원하는 게 민심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