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프레시안

'김구 살인자' 발언 노재승 "'국밥 늦게 나왔다고 살인' 역사적 사료도 있다"

입력 2021. 12. 08. 17:03

기사 도구 모음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 노재승 씨가 '김구 발언' 논란에 대해 해명을 하면서, 광복절에 김구 선생을 기리고 이승만 전 대통령을 기리지 않아 분노해 쓴 글이라고 밝혔다.

그 과정에서 노 씨가 지난 8월 15일 광복절 날 "김구는 국밥 좀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이라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설명하며 "광복절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구 영정을 걸고 이승만 영정을 빼버렸던 것에 대한 분노한 제가 비틀린 감정으로 쓴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복절에 이승만 빼고 김구 추앙하는 게 못마땅해 쓴 것"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 노재승 씨가 '김구 발언' 논란에 대해 해명을 하면서, 광복절에 김구 선생을 기리고 이승만 전 대통령을 기리지 않아 분노해 쓴 글이라고 밝혔다.   

노 씨는 8일 YTN과 인터뷰에서 자신의 과거 SNS 발언 등에 대해 해명을 했다. 그 과정에서 노 씨가 지난 8월 15일 광복절 날 "김구는 국밥 좀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이라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설명하며 "광복절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구 영정을 걸고 이승만 영정을 빼버렸던 것에 대한 분노한 제가 비틀린 감정으로 쓴 것"이라고 말했다.

노 씨는 "제가 존경하는 이승만 대통령을, 광복절 기념식에서 인정받아야 하는 단 한 사람이라면 저는 이승만 대통령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분을 제외하고 김구 선생을 추앙하는 것이 너무 못마땅해서 너무 격분해서 뒤틀린 감정으로 쓴 것"이라고 말했다.

노 씨는 또 "저는 1948년이 대한민국 건국의 해라고 생각하고 이승만 대통령이 건국의 아버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자신의 주장도 밝혔다.

앵커가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윤석열 대선후보가 선출됐고, 본인이 평가하지 않는다고 해도 많은 국민이 김구를 건국의 아버지로 본다'고 지적하자 "저는 (발언 당시) 국민의힘 당원도 아니었고 일반 시민이엇다. SNS는 자유로운 공간이다.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되기 전 사인의 위치에서 했던 것"이라고 했다.

노 씨가 언급한 백범 김구 선생의 행적은 1896년 있었던 '치하포 사건'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김구는 1896년 3월 8일 황해도 치하포에서 여인숙에 묵었는데 같이 묵었던 일본인 스치다 조스케를 조선인으로 위장한 일본 육군중위로 판단해 살해했다. 이에 김구는 체포됐고, "국모인 명성황후의 원수에 대한 복수"라고 주장했다. 이후 김구는 본격적으로 항일 운동에 뛰어들게 된다.

관련해 노 씨는 "그 사건(치하포 사건)에 대한 역사적 사료가 '조선인 행세를 하는 일본인 장교를 죽인 것'"이라면서도 "제가 썼던 내용(김구가 국밥 늦게 나왔다고 사람을 죽였다는 주장)의 역사적 사료가 공존하고 있다. 아무래도 아날로그 시대였기 때문에 여러 자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즉 '김구가 국밥이 늦게 나왔다고 살인을 했다'는 내용의 사료가 있다는 주장이다. 노 씨는 "긍정적인 부분으로 볼 수도 있고 부정적인 부분으로 볼 수도 있는 이 사건에 대해서 이승만 대통령을 인정하지 않는 잣대에 분노한 제가 뒤틀려서 조금 부정적인 부분을 부각한 것"이라고 했다.

노 씨는 과거 발언에 대한 비판과 그로 인한 사퇴론이 일각에서 불거지는데 대해 "(사퇴 이야기는) 감지하지 못했다. 정강정책 연설을 녹화하고 왔다. 과거 발언 때문에 공당의 선대위원장으로 부적절할 수 있다는 비판은 이해할 수 있지만 과거 발언 때문에 공동선대위원장 직을 내려놔야 한다면 과거 발언 때문에 대통령 후보 직을 내려놔야 하는 사람도 있다. 이재명 후보를 말하는 것"이라고 사퇴 생각이 없음을 거듭 밝혔다.

▲국민의힘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 (사진 : 국민의힘 홈페이지)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