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국민의당 김관영·채이배, 민주당 입당.."중도 확장"

이창환 입력 2021. 12. 08. 17:04 수정 2021. 12. 08. 17:0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당·바른미래당 출신 김관영, 채이배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예정인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민주당에 따르면 김 전 의원과 채 전 의원은 최근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의 입당 요청을 수락했다.

아울러 김 전 의원과 채 전 의원이 모두 전북 군산 출신임에 따라 호남 민심을 잡기 위한 포석인 것으로 보인다.

채 전 의원도 "입당 결심은 했고, 역할과 시점은 당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당·바른미래당 및 전북 군산 출신
"오래전부터 준비…이재명 측 상당 교합"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 김용균 3주기 추모 사진전을 찾아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과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국민의당·바른미래당 출신 김관영, 채이배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할 예정인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민주당에 따르면 김 전 의원과 채 전 의원은 최근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의 입당 요청을 수락했다. 이들의 입당식은 이르면 다음 주 열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과 바른미래당 출신인 이들을 영입함으로써 중도층 표심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전북을 찾은 이재명 대선 후보는 해당 지역을 지역구로 둔 이용호 무소속 의원의 민주당 복당 신청 등과 관련해서 "정치적 입장 차이로 잠시 헤어졌던 경우에는 모두 조건 없이 합류하는 게 맞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아울러 김 전 의원과 채 전 의원이 모두 전북 군산 출신임에 따라 호남 민심을 잡기 위한 포석인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이들에 대한 영입은) 꽤 오래전부터 준비를 해왔다"며 "중도 외연 확장이고 본인들도 (입당) 의사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경선 과정에서 후보 측과 상당한 교합이 있었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채 전 의원도 "입당 결심은 했고, 역할과 시점은 당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